상반기 팔린 승용차 10대 중 1대 `친환경車`

김양혁기자 ┗ ‘제재 1년’ 진에어…경영 악화 vs 전화위복

메뉴열기 검색열기

상반기 팔린 승용차 10대 중 1대 `친환경車`

김양혁 기자   mj@
입력 2019-07-21 18:11

하이브리드차 주도… 30% 급증
6월 1만3605대 비중 11% 돌파


현대자동차 코나 일렉트릭.

현대자동차 제공

[디지털타임스 김양혁 기자] 올해 상반기 국내에서 팔린 승용차 10대 중 1대가 친환경차인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6월의 경우 국내 완성차 5개사가 판매한 신차 중 친환경차 비중은 처음으로 10%를 넘기도 했다.

21일 한국자동차산업협회(KAMA)와 한국수입자동차협회(KAIDA)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국내에서 팔린 승용차는 모두 73만5646대다.

이 중 친환경차는 7만142대로, 9.5%를 차지했다.

전체 승용차 판매는 작년 동기보다 4.7% 감소했지만, 친환경차 판매는 30.4% 증가했다. 그덕에 친환경차 비중은 1년 새 7.0%에서 2.5%포인트(P) 상승했다.


국내 친환경차 시장은 하이브리드차가 주도하고 있다. 플러그인하이브리드차(PHEV)를 포함한 하이브리드차는 모두 5만1184대가 팔렸다. 이어 전기차(1만7412대), 수소연료전기차(1500대) 등이다.

국내 완성차업체의 상반기 친환경차 판매는 5만2895대로 작년 같은 기간보다 27.5% 증가했다. 친환경차 비중은 6.6%에서 8.4%로 올라갔다. 수입차는 상반기 친환경차 판매가 1만7247대로 1년 전보다 40.4% 치솟았다. 전체에서 친환경차 비중이 15.8%로 국내 업체보다 훨씬 높다. 1년 전 8.8%에서 배 수준으로 오른 것이다.

6월만 보면 친환경차 인기는 역대 최고 수준이었다. 지난 6월 국내 전체 승용차 판매 12만3603대 중 친환경차가 1만3605대(11.0%)였다. 전체 자동차 판매에서 친환경차가 두 자릿수 비중을 차지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김양혁기자 mj@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