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태원 `사회적 가치 협의체`… 바스프 등 글로벌 8개社 동참

박정일기자 ┗ 獨서 자웅 겨루는 삼성·LG전자…`IFA 2019`서 `혁신` 경쟁 예고

메뉴열기 검색열기

최태원 `사회적 가치 협의체`… 바스프 등 글로벌 8개社 동참

박정일 기자   comja77@
입력 2019-07-21 18:10

SK그룹, 가치 계량화 공동 연구



[디지털타임스 박정일 기자] 최태원 SK그룹 회장(사진)이 만든 기업의 '사회적 가치' 측정체계 구축에 바스프를 비롯해 보쉬 등 글로벌 8개 업체가 동참한다. '사회적 가치' 전도사로 불리는 최 회장의 진정성이 국내를 넘어 해외에서도 인정받는 분위기다.

21일 SK그룹에 따르면 바스프와 SK가 공동으로 주도하고 노바티스와 보쉬 등이 참여하는 글로벌 기업 8개사로 구성한 '사회적 가치 측정체계 개발 협의체'에서 사회적 가치를 계량화하는 연구를 진행하고 있다. 이 협의는 프라이스워터하우스쿠퍼스(PwC)와 KPMG, 딜로이트, 언스트앤영(EY) 등 글로벌 4대 회계법인을 비롯해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등의 도움도 받고 있다.

이와 관련, 최태원 SK그룹 회장은 18일 대한상공회의소 제주포럼 강연을 통해 바스프 등과 함께 사회적 가치를 회계처리하는 논의를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최태원 회장은 "사실 바스프로부터 초대를 받은 것"이라며, 바스프 측에서 사회적 가치를 측정하는 데 아시아기업들이 필요하다며 협력을 제안해 동참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최 회장은 이 협의체에 재정적으로도 참여하고 SK그룹 직원을 유럽 사무소에 파견해 측정과 관련된 것을 연구한다고 덧붙였다. 앞서 SK그룹은 지난 5월 21일 자체적으로 개발한 사회적 가치 측정체계를 설명하는 기자회견에서 사회적 가치 측정체계의 글로벌 표준화 작업에 참여하는 것을 추진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당시 강동수 SK SV(사회적 가치)위원회 상무는 "유럽과 미국 등 약 13개 다국적 기업들과 협력해 사회적 가치 측정 체계를 글로벌 스탠더드로 만들어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SK는 아울러 중국 국유자산감독관리위원회와도 사회적 가치 측정체계 개발을 진행하고 있다. 중국 국자위 산하 국영기업과 한국 공기업 등이 참여해 경영성과 평가에 반영한다는 계획이다. 지난 5월에는 국내 최초 민간 사회적 가치 축제 '소셜밸류커넥트 2019'를 개최했고, 이 행사에는 4000여명이 넘는 기업인, 비영리단체 회원 등이 참석했다. SK의 사회적 가치 측정은 경제간접 기여 성과(고용, 배당, 납세)와 비즈니스 사회성과 (환경, 사회, 지배구조) 사회공헌 사회성과(사회공헌 프로그램, 기부, 구성원 자원봉사) 등의 항목에서 발생한 가치를 계량화하는 방식이다.

최 회장은 이와 관련, 지난 3월 중국 보아오포럼 개막식 연사로 참여해 기업의 사회적 가치 창출 방법에 대해 "사회적 가치 측정과 창출된 사회적 가치에 대한 인센티브 제공이라는 두 가지에 노력을 집중해야 한다"고 말한 적이 있다. 한편 국내 기업 가운데 사회적 가치를 처음으로 산출한 기업은 삼성전자로 2015년부터 경제적 효과와 사회·환경적 영향을 화폐단위로 환산해 '지속가능경영 보고서'로 매년 발표하고 있다. 삼성전자는 KPMG의 '트루 밸류(True Value)' 방법을 활용해 투자자 가치와 협력회사 지원, 지역사회 개발, 사업장 온실가스 배출, 대기 환경영향, 수계 환경영향, 폐기물 환경영향 등의 항목을 측정한다.

박정일기자 comja77@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