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수출규제, 한국 소재·장비 국산화 계기될 것”

차현정기자 ┗ `100兆` 증권사 부동산PF 초비상

메뉴열기 검색열기

“日 수출규제, 한국 소재·장비 국산화 계기될 것”

차현정 기자   hjcha@
입력 2019-07-22 08:53

"일본에 득보다 실 클 것"


[디지털타임스 차현정 기자] KB증권은 22일 일본의 반도체·디스플레이 소재 수출 규제가 한국이 관련 소재와 장비를 국산화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전망했다.


김동원 연구원은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는 한국 IT 산업 소재·장비 분야의 국산화와 공급선 다변화의 계기가 될 것"이라며 "장기적으로 핵심 소재, 장비의 수직계열화로 경쟁력 강화가 나타나고, 이르면 내년부터 일부 소재와 장비는 상업 생산을 통한 국산화를 시작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김 연구원은 "수출규제가 장기화하면 결국 글로벌 기업들은 일본 공급망에 대한 불안감이 지속되고 비즈니스 신뢰 관계의 치명적 훼손도 불가피해 일본은 득보다 실이 클 것"이라고 내다봤다.

그러면서 "향후 수출규제를 철회해도 일본 기업들은 손상된 비즈니스 신뢰 관계 회복을 위해 더 큰 비용을 지불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또 그는 "올해 하반기에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는 상반기에 높아진 메모리 재고를 일부 소진하고 공급 차질에 대한 가수요 증가로 D램과 낸드 가격 하락을 일부 방어할 수 있을 것"이라며 "상반기를 저점으로 반도체 산업의 업황 회복 추세는 유효한 것으로 판단된다"고 설명했다.

차현정기자 hjcha@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