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총격참사 이어 이번엔 무차별 칼부림…4명 사망·2명 부상

김광태기자 ┗ 35분간 입장차만 확인한 韓·日 외교

메뉴열기 검색열기

美 총격참사 이어 이번엔 무차별 칼부림…4명 사망·2명 부상

김광태 기자   ktkim@
입력 2019-08-09 08:01

33세 히스패닉계, LA 오렌지카운티서 2시간동안 10여곳 옮겨다니며 강도·흉기 난동


칼부림 사건 현장 출동한 미 오렌지카운티 가든그로브 경찰 [AP=연합뉴스]

총격 참사에 이어 이번엔 무차별 칼부림 난동이 벌어져 미국 전역이 공포와 충격에 빠졌다.


미 서부에서 33세 갱 조직원이 무차별 칼부림 난동을 벌여 4명이 사망하고 2명이 부상했다고 미 CNN 방송과 AP통신이 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사건은 전날 오후와 저녁 미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LA) 남쪽 오렌지카운티에 있는 도시인 가든그로브와 샌타애나에서 벌어졌다.

자카리 카스타네다(33)로 신원이 공개된 용의자가 이성을 잃고 주유소와 편의점, 보험회사 사무실 등 영업점 10여 곳을 돌아다니며 무차별로 흉기를 휘둘렀다.

톰 다레 가든그로브 경찰서장은 "용의자가 폭력 범죄 전력이 있고 교도소에 복역한 적이 있다"라고 말했다. 경찰은 카스타네다가 약 두 시간 동안 칼부림 난동을 부린 것으로 보고 있다.

칼부림 난동을 부리던 카스타네다는 샌타애나에 있는 한 편의점에서 나오다가 경찰에 체포됐다.

그는 칼로 위협해 편의점 내 보안요원으로부터 총기도 빼앗은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앞서 용의자의 신원을 공개하지 않았으며, 히스패닉계 남성으로만 파악했다.

흉기 폭력은 불특정 다수를 대상으로 했다. 칼 휘트니 가든그로브 경찰서 부서장은 "용의자는 분노로 가득 차 있었고 분을 참지 못해 많은 사람을 해치려고 했다"라고 덧붙였다.

용의자의 흉기 난동에 죽거나 다친 피해자들도 대부분 히스패닉계라고 AP통신은 전했다.

카스타네다는 가든그로브의 한 아파트에서 난동을 시작했다고 경찰은 말했다.

경찰관들이 아파트에서 강도 신고를 받고 출동을 준비하고 있을 때 카스타네다는 아파트에서 나와 20분 만에 인근 제과점으로 옮겨갔다고 CNN은 전했다.

은색 메르세데스 벤츠 차를 탄 그는 제과점에서 나와 다시 자신이 살던 아파트로 찾아가 주민 2명을 더 찔렀다. 흉기에 찔린 주민 두 명은 모두 사망했다.


그는 편의점, 주유소 외에 제과점도 털었다.

제과점 주인은 현지 KCAL-TV에 "오후 4시 좀 넘어서 휴대전화를 충전하고 있는데 한 남성이 차를 몰고 와 주차하고 나서는 총을 들이밀면서 돈을 요구했다. 그리고는 현찰을 갖고 달아났다"라고 말했다.

카스타네다는 이어 오후 6시 넘어 가든그로브에 있는 보험회사 사무실에 들러 50대 여직원을 수차례 흉기로 찔렀다. 보험회사 직원은 다행히 목숨을 건졌지만 큰 상처를 입었다.

보험사 직원은 용의자가 날이 넓고 무거운 칼인 '마체테'(machete) 같은 흉기 2개를 들고 있었다고 증언했다.

경찰은 "보험회사 여직원이 매우 용감했다. 용의자가 칼로 무장하고 있었지만 피해자가 적극적으로 맞섰다"라고 말했다.

카스타네다는 저녁 무렵에는 인근 셰브런 주유소로 옮겨가 이유 없이 주유소에 있던 한 남성을 공격했다. 주유소에서는 강도질하지도 않았다.

피해자는 뒤에서 등을 흉기로 찔렸다.

휘트니 부서장은 CNN 방송에 "오렌지카운티에서 30년 복무했지만, 한 용의자가 하루에 흉기로 4명을 살해한 사건은 처음"이라고 말했다.

카스타네다는 이어 인근 도시인 샌타애나의 세븐일레븐 편의점에 주차했다가 출동한 경찰에 붙잡혔다. 체포될 당시 큰 칼과 총을 휴대하고 있었다. 세븐일레븐에 있던 보안요원은 칼에 찔려 숨졌다.

편의점에 들르기에 앞서 인근 샌드위치 가게인 써브웨이에서 한 직원도 칼에 찔린 것으로 확인됐다. 써브웨이에서도 카스타네다는 강도질했고 직원은 사망했다.

휘트니 부서장은 "사건이 증오나 인종범죄와는 관련이 없어 보인다. 용의자가 히스패닉계이고 피해자들도 히스패닉계"라며 "단순히 현금을 빼앗으려 강도질을 한 건지, 분을 참지 못하고 난동을 부린 건지 확인 중"이라고 말했다.

이번 사건은 지난 주말 미 텍사스주 국경도시 엘패소 월마트와 오하이오주 데이턴 시내 오리건지구에서 잇단 총격으로 31명이 숨지고 수십명이 부상한 지 불과 나흘 만에 발생한 것이어서 큰 충격을 주고 있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