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화당 비당권파 결국 탈당…"제3세력 결집해 대안신당 건설"

뉴스부기자 ┗ 이재용 파기환송심..특검 "징역 10년 이상" vs 삼성 "선처해달라"

메뉴열기 검색열기

평화당 비당권파 결국 탈당…"제3세력 결집해 대안신당 건설"

디지털뉴스부 기자   dtnews@
입력 2019-08-12 11:40
비당권파 모임인 '변화와 희망의 대안정치연대'(대안정치) 소속 의원들이 12일 오전 국회에서 대표 격인 유성엽 의원(가운데)을 위주로 회의를 진행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민주평화당 비당권파가 12일 집단 탈당을 선언했다. 결성된 지 1년 6개월만이다.


민주평화당 비당권파 모임인 '변화와 희망의 대안정치연대'(대안정치) 소속 10명은 이날 오전 11시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현재 사분오열되고 지리멸렬한 제3세력들을 다시 튼튼하고 건강하게 결집시키면서 대안신당 건설의 마중물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대안정치는 이날 회견 후 탈당계를 제출할 예정이다.



이에 따라 이번 민주평화당 비당권파의 탈당이 내년 총선을 앞두고 이른바 '제3지대 창당론'을 고리로 한 야권발 정계개편에 도화선이 될지 주목된다.
이들은 탈당회견에서도 "새로운 대안정치 세력은 문재인 정부와 더불어민주당의 국정운영에 실망한 건전한 진보층, 적폐세력의 '부활'로 역사가 후퇴해서는 안 된다고 생각하는 합리적 보수층, 국민 40%에 육박하는 중도층과 무당층의 지지를 하나로 모을 비전과 힘, 능력을 갖춰야 한다"며 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이 포섭하지 못한 중도층을 지지층으로 적시했다.

디지털뉴스부기자 dtnews@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