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국가전복 꿈꾼 사람(조국)이 법무장관 될 수 있나"

뉴스부기자 ┗ 고지용, 아들 승재 여권사진 공개..장난기 거두고 `찰칵`

메뉴열기 검색열기

황교안 "국가전복 꿈꾼 사람(조국)이 법무장관 될 수 있나"

디지털뉴스부 기자   dtnews@
입력 2019-08-12 12:08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12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12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에 대해 "국가 전복을 꿈꿨던 사람이 법무부 장관이 될 수 있나"라며 날을 세웠다.


황 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조 후보자는 과거 남한사회주의노동자동맹(사노맹) 관련 사건으로 실형까지 선고 받았던 사람"이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사노맹은 무장공비에 의한 사회주의 혁명 달성을 목표로 폭발물을 만들고 무기 탈취 계획을 세우고 자살용 독극물 캡슐까지 만들었던 반국가 조직"이라며 "과연 조 후보자가 이 일들에 대해 자기반성을 한 일이 있나"라고 덧붙였다.

조 후보자는 1993년 울산대 조교수 재직 시절 '남한사회주의노동자동맹'(약칭 '사노맹') 산하 '남한사회주의과학원' 사건에 연루돼 국보법 위반 혐의로 6개월간 구속 수감된 바 있다.


그는 이어 "(이명박 정부 시절) 청와대 민정수석이 법무부 장관으로 가려고 했을 때 민주당은 '검찰을 선거에 이용하려는 최악의 측근 인사', '군사독재 시절에도 못 했던 일'이라고 하지 않았나"라고 지적했다.

또 "정부와 견해가 다른 국민들을 친일파로 매도하는 사람에게 공정한 법치를 기대할 수 있겠나"라며 "무소불위의 사법 권력을 이용해 야당을 탄압하고 권력의 비리를 덮을 것이라는 합리적 의심을 가질 수밖에 없다"고 강조했다.

디지털뉴스부기자 dtnews@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