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파트 임대료 114달러보다 한국에 10억 달러 받는 게 더 쉽다?`

뉴스부기자 ┗ 지소미아 종료 결정에, 트럼프 반응 보니

메뉴열기 검색열기

`아파트 임대료 114달러보다 한국에 10억 달러 받는 게 더 쉽다?`

디지털뉴스부 기자   dtnews@
입력 2019-08-12 12:23
연설하고 있는 트럼프 미국 대통령(사진=연합뉴스)

'아파트 임대료 114달러보다 한국에 10억 달러 받는 게 더 쉽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한국으로부터 방위비를 올려 받는 게 뉴욕 브루클린 임대 아파트 임대료보다 받기 쉬웠다는 농담을 했다는 보도가 나왔다.
미국 뉴욕포스트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지난 9일 미국의 한 부동산 재벌이 주최한 대선 자금 모금 행사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내가 어린 시절 아버지와 함께 임대료를 받으러 다녔다"며 "뉴욕 브루클린 임대 아파트 114.13달러를 받는 것보다 한국으로부터 10억 달러를 받는 게 더 쉬웠다"고 말했다.



트럼프는 또 "한국은 훌륭한 TV를 생산하고 경제가 번창하고 있다"면서 "왜 우리가 그들의 방위비를 지불해야 하는가, 그들이 내야 한다"고 주장했다고 현지 언론이 전했다.
한미 양국은 올해 2월 방위비 분담금을 1조원 수준으로 인상하기로 합의한 바 있다.

디지털뉴스부기자 dtnews@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