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日경제보복에 감정적 대응 안돼"

임재섭기자 ┗

메뉴열기 검색열기

文 "日경제보복에 감정적 대응 안돼"

임재섭 기자   yjs@
입력 2019-08-12 16:47

수보회의 발언… 수위조절 분석


한 톤 낮아진 文대통령

문재인 대통령이 12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문 대통령은 "일본의 경제 보복을 매우 엄중한 일로 받아들이지 않을 수 없다"면서도 "우리의 대응이 감정적이어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오른쪽부터 문 대통령, 노영민 비서실장, 주영훈 경호처장, 김외숙 인사수석, 윤도한 국민소통수석.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12일 "일본의 경제 보복을 매우 엄중한 일로 받아들이지 않을 수 없다"면서도 "일본의 경제 보복에 대한 우리의 대응이 감정적이어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수석보좌관회의를 열고 "(일본에) 결기를 가지되 냉정하면서 근본적인 대책까지 생각하는 긴 호흡을 가져야 한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적대적 민족주의를 반대하고 인류애에 기초한 평등과 평화공존의 관계를 지향하는 것은 지금도 변함없는 우리의 정신"이라며 " 그런 점에서 우리 국민께서 보여주신 성숙한 시민의식에 깊은 존경과 감사를 드린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의 이날 발언은 광복절을 앞두고 자칫 격앙될 수 있는 반일감정을 진화하면서 수위조절을 하는 취지로 해석된다. 앞서 문 대통령이 일본의 화이트리스트(백색국가·수출절차 간소화 우대국) 한국 배제 발표 직후인 지난 2일 "가해자인 일본이 적반하장으로 오히려 큰소리치는 상황을 결코 좌시하지 않겠다"며 "우리 경제를 의도적으로 타격한다면 일본도 큰 피해를 감수해야 할 것"이라고 강경한 발언을 내놓은 것과 대조된다. 당시 문 대통령은 "이제 와서 가해자인 일본이 오히려 상처를 헤집는다면, 국제사회의 양식이 결코 용인하지 않을 것이라는 점을 일본은 직시하기 바란다"고 경고하기도 했다.
하지만 문 대통령은 이날 회의에선 "경제 보복은 그 자체로도 부당할 뿐 아니라 그 시작이 과거사 문제에서 비롯됐다는 점에서 광복절을 맞이하는 우리의 마음가짐이 한층 결연해질 수밖에 없다"고 전제하면서도 "양국 국민이 성숙한 시민의식을 바탕으로 민주인권의 가치로 소통하고 인류애와 평화로 우의를 다진다면 한일관계의 미래는 더욱 밝아질 것"이라며 새로운 한일 관계에 무게를 두는 모습을 보였다.

한편 문 대통령은 이날 최근 연이은 북한의 미사일 도발에 대해선 언급하지 않았다. 북한은 최근 한미연합훈련을 문제 삼으면서 이달에만 2일, 6일, 10일 세 차례 미사일을 발사했다. 지난 5월부터 계산하면 7차례에 걸쳐 발사체를 발사했다.

임재섭기자 yjs@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