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현희 집 공개, ♥남편 제이쓴표 특급 인테리어로 "대변신!"

뉴스부기자 ┗ 지소미아 종료 결정에, 트럼프 반응 보니

메뉴열기 검색열기

홍현희 집 공개, ♥남편 제이쓴표 특급 인테리어로 "대변신!"

디지털뉴스부 기자   dtnews@
입력 2019-08-13 15:07
홍현희 집 공개(사진=TV조선 제공)

'아내의 맛' 이사한 홍현희 제이쓴 부부가 새 집을 텅 빈 공간에서 아늑한 공간으로 대변신시킨다.


13일 방송되는 TV조선 '세상 어디에도 없는, 아내의 맛(이하 아내의 맛)'에서는 꿈의 '한강 뷰' 아파트에 입성하게 된 희쓴부부의 새 집 이야기를 공개한다.
제이쓴은 인테리어 디자이너답게 하나부터 열까지 제 손으로 해내는 '셀프 인테리어'에 나서며 NEW 희쓴하우스에 대한 기대감을 증폭시켰고, 홍현희 역시 이에 숟가락을 얹겠다며 자신감을 내비쳤다.

하지만 홍현희와 제이쓴은 인테리어를 하다가 말고 절에 방문하는 행보로 의아함을 자아냈다. 이유인 즉, 집안의 나쁜 기운을 쫓아 준다는 '달마도'를 받으러 가게 됐던 것. 두 사람은 달마도를 그리기 전 부족한 부분을 알아내기 위해 스님에게 사주까지 보게 됐고, 이 과정에서 스님은 뼈를 때리는 정확한 사주풀이로 현장을 놀라게 했다. 더불어 희쓴 부부의 궁합까지 척척 풀어내는 스님으로 인해 홍현희는 한동안 말을 잇지 못하기도 했다.



마침내 절에서 달마도를 얻어서 돌아온 홍현의 제이쓴 부부는 본격적으로 셀프 인테리어에 나섰다.
특히 제이쓴은 전셋집의 한계도, 똥손 홍현희의 방해공작도 모두 이겨내는 탁월한 능력 발휘로 감탄을 자아냈다. 페인트칠부터 전동커튼, 이색조명 설치와 더불어 공간 구석구석을 온전히 활용하는 '셀프 인테리어' 꿀팁을 대방출한 것. '금손' 제이쓴의 실력을 지켜 본 스튜디오 패널들은 "우리 집 인테리어도 맡아 달라", "그대로 따라 해야겠다"고 뜨거운 관심을 보였다.

제작진은 "제이쓴의 인테리어 전문가다운 실력 발휘에 현장의 제작진 역시 혀를 내둘렀다"며 "자투리 공간 하나까지 제대로 활용, 모두가 꿈꾸는 집으로 완성해낸 희쓴하우스의 대변신을 지켜봐 달라"고 전했다.

한편 TV조선 예능 프로그램 '아내의 맛'은 매주 화요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