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여덟의 순간` 옹성우·김향기 첫 데이트 D-DAY! "손끝 닿을락 말락"

뉴스부기자 ┗ 이재용 파기환송심..특검 "징역 10년 이상" vs 삼성 "선처해달라"

메뉴열기 검색열기

`열여덟의 순간` 옹성우·김향기 첫 데이트 D-DAY! "손끝 닿을락 말락"

디지털뉴스부 기자   dtnews@
입력 2019-08-13 15:43
(사진=JTBC 제공)

'열여덟의 순간' 옹성우와 김향기의 설레는 영화관 데이트 현장이 포착됐다.


JTBC 월화드라마 '열여덟의 순간' 측은 13일, 준우(옹성우 분)와 수빈(김향기 분)의 가슴 설레는 첫 데이트 현장을 공개했다. 두 사람 사이에 흐르는 달달한 기류가 설렘을 자극한다.
지난 방송에서는 준우의 고백 이후 혼란스러워하는 수빈의 모습이 그려졌다. 시험 중 수빈이 쓰러졌다는 소식에 학교까지 달려온 엄마(김선영 분)는 강제전학생 준우를 못마땅히 여기며 수빈에게 그와 가까이 지내지 말라고 당부했다. 여기에 준우를 향한 로미(한성민 분)의 짝사랑까지 직진 모드로 전환하며 수빈은 더욱 애가 타들어 갔다. 의도치 않게 어긋나는 상황에 준우 또한 답답해 하다가 수빈의 집까지 찾아갔지만, 수빈 모녀를 함께 마주하게 됐다. 예기치 못한 삼자대면에 당황한 수빈의 표정과 수빈 엄마의 싸늘한 눈빛을 마주한다. 하지만 상황에 당당하게 마주서는 준우의 모습이 설렘을 자극하며 두 사람의 관계 변화를 더욱 궁금하게 만들었다.

그의 용기가 통했던 것일까. 공개된 사진 속 생애 첫 데이트를 맞은 준우와 수빈의 모습이 시선을 사로잡는다. 수빈을 위해 만반의 준비를 마친 준우의 따뜻한 눈빛과 그를 만나러 가는 길에 긴장을 감추지 못하는 수빈의 표정이 풋풋한 설렘을 유발한다. 영화관 자리에 착석한 준우와 수빈은 금방이라도 손이 닿을 듯한 장면을 연출하고 있어 설렘을 더욱 증폭시킨다. 하지만 이어진 사진 속 휴대폰을 확인하던 수빈의 굳은 얼굴과 그를 걱정스럽게 바라보는 준우의 모습은 그들의 로맨스 꽃길에 드리울 먹구름을 암시한다.



오늘(13일) 방송되는 8회에서는 수빈을 위해 용기 낸 준우와 그 모습에 설레는 수빈의 변화가 그려진다. 여기에 억울하게 전교 1등을 놓친 상훈(김도완 분)의 폭주와 모든 진실을 알게 된 후 자괴감에 빠진 휘영(신승호 분)의 모습까지 열여덟 소년, 소녀들의 '단짠' 성장기가 계속될 전망이다.
'열여덟의 순간' 제작진은 "수빈을 위해 용기 낸 준우의 모습이 두 사람의 관계 변화를 이끌 수 있을지 기대해 달라"며 "열여덟 소년, 소녀의 '단짠' 로맨스가 풋풋한 설렘을 자극할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열여덟의 순간' 8회는 13일 밤 9시 30분 JTBC에서 방송된다.

디지털뉴스부기자 dtnews@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