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나 심경고백 "자기애 없고, 경솔했던 날 기억해줘 고마워요"

뉴스부기자 ┗ 이재용 파기환송심..특검 "징역 10년 이상" vs 삼성 "선처해달라"

메뉴열기 검색열기

다나 심경고백 "자기애 없고, 경솔했던 날 기억해줘 고마워요"

디지털뉴스부 기자   dtnews@
입력 2019-08-13 15:54
다나 심경고백(사진=다나 인스타그램 캡처)

가수 다나가 최근 27kg 감량으로 화제가 된 가운데, 자신의 SNS에 심경을 고백했다.


다나는 지난 1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스스로에게 너무나도 냉정하고 가차 없어서 자기애라고는 눈곱만큼도 없는 사람을, 태어나는 것은 선택할 수 없어도 돌아가는 것은 언제라도 선택할 수 있어야 한다며 삶에 대한 감사함도 없이 경솔하게 살아왔던 사람을 기억해주시고 기다려주시고 기회를 주셔서 고맙다"라고 적었다.
그러면서 "실수를 하고 실망을 끼치고 기대만큼 부응하지 못하는 부족한 사람인 것은 변함이 없지만 적어도 이제는 더 나은 사람, 삶으로 살고 싶다는 생각을 해본다. 미비해 보일 수 있지만 저에게는 정말 기적과 같은 반전이고 처음 가져보는 희망이다"라며 심경을 털어놨다.

또 다나는 "몇 번을 말하고 되새기면서도 부족하다고 느껴질 정도로 감사하며, 나아가서는 자신부터 주변 사람들에게 끼치는 영향까지 책임질 줄 아는 공인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다짐하며 "다시 노래하고 싶어진 행복한 나날속의 가수 다나로부터"라고 덧붙였다.

앞서 다나는 지난해 11월 방송된 라이프타임 예능 프로그램 '다시 날개 다나'에서 과거 걸그룹 천상지희 활동기보다 몸무게가 30kg가량이 증가 했음을 밝혔다. 당시 82kg였던 다나는 프로그램을 통해 몸무게 20kg를 감량했으며, 추가적으로 7kg를 감량해 천상지희 시절과 비슷한 몸매로 돌아왔다. 체중감량 이후 다나는 건강과 자존감을 되찾았다는 평가를 받았다.

이하 다나 인스타그램 글 전문.



스스로에게 너무나도 냉정하고 가차없어서 자기애라고는 눈꼽만큼도 없는 사람을, 태어나는 것은 선택할 수 없어도 돌아가는 것은 언제라도 선택할 수 있어야 한다며 삶에 대한 감사함도 없이 경솔하게 살아왔던 사람을..기억해주시고 기다려주시고 기회를 주셔서 고맙습니다.
실수를 하고 실망을 끼치고 기대만큼 부응하지 못 하는 부족한 사람인 것은 변함이 없지만.. 적어도 이제는 더 나은 사람, 삶으로 살고 싶다는 생각을 해봅니다.

미비해 보일 수 있지만 저에게는 정말 기적과 같은 반전이고 처음 가져보는 희망입니다.

몇 번을 말하고 되새기면서도 부족하다고 느껴질 정도로 감사하며, 나아가서는 자신부터 주변 사람들에게 끼치는 영향까지 책임질 줄 아는 공인이 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다시 노래하고 싶어진 행복한 나날속의 가수 다나로부터..

디지털뉴스부기자 dtnews@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