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나흘 만에 또다시 하락…외국인 10거래일 연속 `팔자` 행진

김민주기자 ┗ "반값 떨이 아니면 안팔려"… 내리막 치닫는 아웃도어

메뉴열기 검색열기

코스피, 나흘 만에 또다시 하락…외국인 10거래일 연속 `팔자` 행진

김민주 기자   stella2515@
입력 2019-08-13 16:05
[디지털타임스 김민주 기자] 코스피가 외국인의 '팔자' 행진에 나흘 만에 하락하며 다시 1920선으로 주저 앉았다.


13일 코스피는 전 거래일보다 16.46포인트(0.85%) 내린 1925.83으로 장을 마쳤다.
지수는 전장보다 13.53포인트(0.70%) 내린 1,928.76으로 시작해 약세 흐름을 이었다.

이원 부국증권 연구원은 "미중 무역분쟁과 일본의 수출규제 등 대외 불확실성이 해소되지 않은 상황에서 뚜렷한 호재가 예정돼 있지 않아 외국인과 기관 모두 매도세에 나서며 증시가 하락했다"고 말했다.

이날 코스피시장에서 외국인이 1726억원, 기관이 39억원어치를 각각 순매도했다. 반면 개인은 1557억원을 순매수했다.

이 가운데 외국인은 지난달 31일 이후 10거래일 연속 순매도 행진을 벌였다. 이는 2016년 1월 7일∼26일의 14거래일 연속 순매도 이후 최장이다.


시가총액 상위주는 SK텔레콤(-2.07%), 삼성전자(-1.60%), LG화학(-1.59%), 신한지주(-1.58%), 현대차(-1.53%), 현대모비스(-1.47%), 셀트리온(-1.29%), 삼성바이오로직스(-1.21%) 등 대부분 하락했다. 시총 10위권에서는 NAVER(1.42%)만 올랐고 SK하이닉스는 보합 마감했다.

코스닥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3.42포인트(0.58%) 내린 590.75로 마감했다. 지수는 전장보다 4.46포인트(0.75%) 내린 589.71에서 출발해 내림세를 이었다.

코스닥시장에서는 기관과 외국인이 각각 845억원, 707억원을 순매도했다. 개인은 1566억원을 순매수했다.

김민주기자 stella2515@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