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카드, 루키 프로젝트 최종결선 6팀 선정

주현지기자 ┗ 카드·캐피탈사 동남아 출혈경쟁…“카자흐스탄·태국 주목해야”

메뉴열기 검색열기

신한카드, 루키 프로젝트 최종결선 6팀 선정

주현지 기자   jhj@
입력 2019-08-13 13:45
신한카드가 인디뮤지션 발굴, 육성 프로그램 '2019 신한카드 루키 프로젝트'의 최종 결선에 오를 6팀이 선정됐다고 13일 밝혔다.


루키 프로젝트는 재능 있는 인디뮤지션을 발굴해 페스티벌 섭외, 뮤직비디오 및 앨범 제작 등 다양한 방법으로 이들을 지원하는 프로그램으로 신한카드가 지난 2015년부터 5년째 매년 진행하고 있다.
올해는 총 227개팀이 참가해 평론가, 기획사 관계자 등으로 구성된 전문가 위원의 온라인 심사를 거쳐 12팀을 선발했다. 이어 지난 11일 홍대 상상마당 라이브홀에서 열린 비공개 무대예선을 통해 결선에 진출할 상위 6개팀을 가렸다.

6개팀은 △구만 △데이먼스 이어 △제이유나 △퍼센트 △프롬올투휴먼 △플랫폼 스테레오 등으로 오는 28일까지 네이버뮤직-뮤지션리그 이벤트 페이지에서 이들 팀을 대상으로 네티즌 투표가 진행된다.


6개팀은 오는 8월 31일 합정 신한카드 판스퀘어에서 열리는 라이브 콘서트에서 경연을 하게 되며 심사를 통해 최종 Top3로 선발된 팀들에게는 신한카드가 메인스폰서로 참여하는 그랜드 민트 페스티벌 2019 무대에 오를 기회가 주어진다.

신한카드 관계자는 "결선에 오른 6개 팀들은 각자의 개성이 확실한 실력파 뮤지션들로 최종 경연 역시 매우 치열하게 펼쳐질 것으로 기대된다"며 "재능 있는 아티스트들을 발굴하고, 고객들에게도 즐거움을 줄 수 있는 문화마케팅을 지속적으로 이어가겠다"고 말했다. 주현지기자 jhj@dt.co.kr

신한카드 제공.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