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도 간 황교안 대표, 산불피해 대책 추경 ‘생색’…"한국당이 385억원 증액"

김미경기자 ┗ 선거제도 운명 어디로? 민주당 "의결해야" vs 한국당 "긴급 안정조정위 열겠다"

메뉴열기 검색열기

강원도 간 황교안 대표, 산불피해 대책 추경 ‘생색’…"한국당이 385억원 증액"

김미경 기자   the13ook@
입력 2019-08-13 15:12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3일 강원도 고성에서 산불피해를 당한 고성·속초 주민들과 만나 "산불이 발생한지 4달이 넘었지만, 아직도 복구 지원에 미흡한 부분이 많다"면서 "한국당이 부족한 부분을 앞장서 챙기겠다"고 했다.


황 대표는 이날 강원도 고성군 토성면 행정복지센터에서 고성·속초 산불피해지역 주민 간담회를 갖고 피해복구와 후속 대책 등을 논의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한국당 지도부와 강원도 고성과 속초를 지역구로 둔 이양수·이철규·권성동·김기선 의원, 김성호 강원도 행정부지사, 속초·속초 산불피해 대책위원회 등이 참석했다.
황 대표는 이 자리에서 "(한국당은) 정부의 추가경정예산(추경)안 심사 과정에서 피해주민들이 실질적인 도움을 받을 수 있도록 최대한 노력했다"며 "정부의 추경안에 산불피해 대책예산이 940억원이 편성돼 있었으나 공공부문 복구예산만 있을 뿐 그 안에는 피해 이재민을 위한 지원예산은 한 푼도 없었다. (한국당이) 끈질기게 요구해 385억원을 증액했다"고 설명했다.

황 대표는 또 "이번 추경예산으로 산불피해 이재민의 어려움을 다 해결하기에는 부족하고 속상해 하는 주민도 있을 것"이라며 "부족한 부분은 한국당이 잊지 않고 계속 챙겨나가겠다"고 강조했다. 황 대표는 이어 "입법에 필요한 부분은 당 차원에서 적극 추진하겠다"며 "한국전력의 피해 보상이 조속히 이뤄질 수 있도록 독려하고 노력하겠다"고 했다.



이날 산불피해 주민들은 한국당에 국민성금 이자분 13억원을 비영리단체와 다가구 주택자에게도 지원할 수 있도록 도와줄 것과 상공인 융자 상환기간을 10년 거치 10년 상황으로 연장해줄 것, 중소기업·소상공인 지원예산의 대위권 면책 등을 요청했다. 김미경기자 the13ook@dt.co.kr




황교안 한국당 대표가 13일 강원 고성군 토성면 행정복지센터에서 열린 산불피해 지역주민 간담회에서 이재민들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