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고차 구입자 80% "차량 점검 결과와 실제 상태 달라"

황병서기자 ┗ [거세지는 反日·불매운동] 욱일기 연상 마크도 지우고

메뉴열기 검색열기

중고차 구입자 80% "차량 점검 결과와 실제 상태 달라"

황병서 기자   bshwang@
입력 2019-08-13 10:58
#1. A씨는 중고차를 구입하면서 매매업자로부터 주행거리가 5만7000km로 돼 있는 상태점검기록부를 교부받았다. 그러나 자동차등록증을 살펴보던 중 주행거리가 21만8000km인 것을 확인해 계약해제를 요구했다. #2. B씨는 수입 중고차를 구입한 당일 운행 중 엔진오일 경고등이 점등되어 차량 전문가에게 점검을 받았다. 점검 결과 피스톤 및 실린더 헤드를 교체해야 한다고 해 사업자에게 연락했으나, 매매업자와 성능점검업자가 서로 책임을 전가하는 상황이 벌어졌다.


이처럼 중고자동차 구입 관련 소비자피해가 지속적으로 발생하고 있다. 특히 성능·상태 점검내용과 실제 차량상태가 다른 경우가 가장 많았다. 한국소비자원은 2016년부터 지난 6월까지 중고자동차 관련 소비자 피해구제 신청 건수가 총 793에 달했다고 13일 밝혔다.
중고차 소비자 피해구제 신청 793건을 유형을 살펴보면 성능·상태 점검내용과 실제 차량상태가 다른 경우가 632건(79.7%)으로 가장 많았다. 다음으로 제세공과금 미정산 34건(4.3%), 계약금 환급 지연·거절 17건(2.1%) 등의 순이었다. 성능·상태 점검내용과 실제 차량상태가 다른 경우의 세부 내용으로는 성능·상태 불량이 가장 많았고(572건·72.1%), 주행거리 상이(25건·3.2%), 침수차량 미고지(24건·3.0%) 등이 뒤를 이었다.

중고차 피해구제 신청 사건을 사업자의 소재지별로 살펴보면 경기도 339건(42.7%), 인천광역시 177건(22.3%), 서울특별시 115건(14.5%) 등으로 수도권 소재 사업자가 전체의 79.5%(631건)로 나타났다. 중고차 피해구제 신청 사건 중 52.4%만 사업자와 합의가 이루어졌다. 이 가운데 배상이 187건(23.6%)으로 가장 많았고, 다음으로 환급 121건(15.3%), 수리·보수 52건(6.6%) 등이었다.


김선희 한국소비자원 경기지원 자동차팀 팀장은 "중고차 구입 시 차량 및 판매자 정보를 확인해야 하며 반드시 관인계약서로 작성해야 한다"면서 "카히스토리(보험개발원 제공)를 통해 사고이력, 침수 여부 등을 확인하고 사업자가 약속한 특약내용은 반드시 계약서에 기재한 후 중고차 성능점검 책임보험 가입여부와 보상내용을 확인해야 한다"고 당부했다.황병서기자 BShwang@dt.co.kr

중고차 피해유형별 현황. 한국소비자원 제공



중고차 피해구제 처리결과. 한국소비자원 제공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