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옥순·이영훈 `허위사실 유포 혐의` 피소

황병서기자 ┗ `5차 공판까지`… 2년 넘게 이어진 삼성생명 ‘즉시연금’ 공방

메뉴열기 검색열기

주옥순·이영훈 `허위사실 유포 혐의` 피소

황병서 기자   bshwang@
입력 2019-08-13 18:11

주옥순 "文정부, 일본에 사과해야"
이영훈 "독립운동가 후손" 주장


주옥순 엄마부대봉사단 대표와 이영훈 전 서울대 교수가 경찰에 고발당했다.


주 대표는 문재인 정부가 일본에 사과해야 한다고 주장한 것이 문제가 됐고 이 전 교수는 자신이 독립운동가 후손이라고 한 게 화근이 됐다.
오천도(53) '애국국민운동대연합' 대표는 허위사실 유포 혐의로 주 대표와 이 전 교수를 서울 구로경찰서에 고발했다고 13일 밝혔다.

주 대표는 지난 8일 기자회견에서 "(강제징용 개인청구권 관련) 대법원 판결은 문재인 정부가 배상해야 한다. 우리나라가 1965년 한일협정을 어겼다"고 한 말이 문제가 됐다.



이 전 교수와 관련, 오 대표는 "자신이 독립유공자의 후손이라고 허위 주장했다"고 밝혔다.
이 전 교수는 지난 6일 한 유튜브 채널에서 "임시정부를 사실상 끝까지 지켜온 차리석 선생은 저의 외증조부"라고 했다.

이에 대해 차리석 선생의 외아들인 차영조 독립유공자유족회 부회장은 지난 8일 한 언론 인터뷰에서 "이 전 교수는 큰 아버지 딸의 딸의 아들"이라고 밝혔다.

황병서기자 BShwang@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