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공해 육아 힐링예능 … "찍박골로 놀러 오세요"

임소연기자 ┗ "머리 위로 브이~" 구하라, 사랑스러운 근황

메뉴열기 검색열기

무공해 육아 힐링예능 … "찍박골로 놀러 오세요"

임소연 기자   acha@
입력 2019-08-12 17:42

SBS 월화예능 '리틀포레스트' 제작발표회
이서진·이승기·박나래·정소민 '막강조합'


리틀포레스트 출연진. 왼쪽부터이서진, 박나래, 김정욱PD, 정소민, 이승기.

SBS 제공




"한 주의 시작을 책임질 밝고 따뜻한 힐링 예능이 왔다!"

8월 12일 서울 목동의 SBS 본사 SBS홀에서는 SBS 새 월화 예능프로그램 '리틀 포레스트'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현장에는 이서진, 이승기, 박나래, 정소민을 비롯해 프로그램을 연출한 김정욱 PD가 자리했다.

'리틀 포레스트'는 푸르른 자연 속 아이들이 친구들과 맘껏 뛰놀고, 건강한 음식을 먹으며 행복을 느낄 수 있는 '어린이 동산'을 선물한다는 취지로 시작된 프로그램이다. 부모님 없이, 삼촌·이모·친구들과 함께 하는 아이들의 강원도 '찍박골' 1박 2일을 담아낸 본격 힐링 예능이다.

SBS는 '리틀 포레스트'로 지상파 3사 중 가장 먼저 월·화요일 밤 10시에 드라마 대신 예능을 편성했다. '첫 번째'라는 타이틀에 시청자들은 '리틀 포레스트'에 대한 기대감이 컸고, 그 기대에 부응하듯 프로그램은 첫방송부터 시청률 6.8%(2부)를 기록, 여기에 "보는 내내 미소지으며 봤다" "자극적이지 않아서 좋다"라는 시청자들의 호평을 기록하며 쾌조의 스타트를 끊었다.

제작발표회에서 김정욱 PD는 "출연진, 제작진 모두 아이들에게 좋은 것을 선물해주고 싶다는 진정성을 담아 프로그램을 만들었다"며 기획의도를 설명했다. 그는 "사실 승기 씨가 프로그램의 씨앗이다. '집사부일체'를 공동 연출할 때 아이에 관한 이야기를 많이 했고, 아이들에게 필요한 것을 선물해줄 수 있는 프로그램을 만들어보는게 어떨지 이야기했다"고 밝혔다. 이에 이승기는 "'리틀 포레스트'는 아이들이 즐겁고 행복한 청정 예능이다. 촬영을 하면서 방송적인 재미도 중요했지만, 가장 중요한 것은 첫째도 둘째도 아이들의 안전이었다. 아이들이 다치지 않고 재밌게 놀다가는 환경이 됐으면 했다"고 말했다.

'리틀 포레스트'의 신선한 멤버 조합은 시청자들의 흥미를 유발하기에 충분했다. 그간 각종 방송 활동을 통해 각자만의 예능 캐릭터를 구축한 박나래, 이서진, 이승기를 비롯해, 배우 정소민이 합류했다. 멤버들은 아이들의 든든한 삼촌, 이모로 분한다. 쟁쟁한 '예능 전문가'들 사이에서 첫 고정 예능으로 '리틀 포레스트'를 택한 정소민은 "부담감이 있었지만, 다들 예능 고수분들이라 덜어낼 수 있었다"고 웃으며 "개인적으로 유년기가 사람 성장에 미치는 영향이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아이들이 좋은 환경에서 좋은 시간을 보낼 수 있도록 돕는 프로그램의 취지가 의미 있다고 생각해 출연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서진, 이승기, 박나래, 정소민은 아이들을 만나기에 앞서 놀이 공부, 키즈 요가 등을 배우는가 하면 아이와 둘만의 시간을 보내거나 자격증을 취득하며 각자 아이들을 만날 준비를 했다. 특히 이서진은 제작발표회에서 "아이들을 좋아하지 않았다. 이승기가 모든 걸 자신이 할테니 같이 하자고 하더라"며 툴툴댔지만, 실제로 지난 '리틀 포레스트' 1회 방송에서 아이들을 위해 '아동 요리 지도사 2급' 자격증을 취득한 모습이 그려져 놀라움을 샀다.

이에 대해 김 PD는 "방송을 보면 이서진이 아이들을 얼마나 좋아하는지 알 수 있을 것이다. 자격증 딴 것은 새발의 피다. 이서진의 새로운 목소리 톤을 들을 수 있을 것"라고 폭로해 이서진의 반전 모습에 대한 기대를 높였다. 이와 같은 멤버들의 준비를 비롯해, '리틀 포레스트'는 현장에 팀 닥터를 배치해 아이들의 안전을 뒷받침했다.푸르른 자연 속 돌봄 하우스에서 아이들은 성장한다. 아이뿐만 아니라 어른들도 점차 성장하게 된다. 박나래는 "프로그램 미팅 때 '아이는 작은 인간이다', '인간 대 인간으로 대할 것이다'라고 생각했었다. 그런데 실제로 아이들을 만나니 막상 나도 모르게 애 취급을 했다. 그 후 아이들의 의사를 물어보고 행동하면서, '아이는 작은 인간이다'라는 생각을 되새기게 됐다"고 말했다.

정소민도 "제가 성장했다고 말하기는 이르지만, 조금씩 배워나가고 있다"며 "어른의 시각이 아니라 아이의 시각으로 아이의 마음을 헤아려야 하더라. '아이들의 돌보미 역할과 친구 역할을 잘 해줘야지'라는 생각을 토대로 노력중이다"라고 고백했다. 이렇듯 아이들과의 경험을 통해 어른들의 생각도 조금씩 달라졌다.

이승기는 '리틀 포레스트'를 통해 아이들이 어른들의 생각보다 많은 것을 할 수 있는 사람이라는 것을 알게 됐다고. 그는 "아이들이 모든 상황에 처할 때, 우리는 '조심해'라고 말한다. 하지만, 아이들은 도전하고 싶어하고, 이를 통해 자신감을 갖고 성장하더라. 도전함으로써 자신을 발전시키는 아이들의 모습을 보게 됐다"고 했다.

끝으로 정소민은 "'리틀 포레스트'를 통해 맑고 순수한 아이들의 모습과 예쁜 숲속의 풍경을 볼 수 있을 것"이라며 시청을 독려했다. 이승기는 "월화 예능이라는 시도가 시청자들에게 재미있게 다가갔으면 한다. '리틀 포레스트'는 아이들이 주인공인 점을 잊지 말아달라. 잘 부탁드린다"고 인사했다.

'리틀 포레스트' 1, 2회 방송에서는 아이들을 맞이하는 이서진, 이승기, 박나래, 정소민의 사전 준비과정을 비롯해 본격적으로 출연진들이 아이들과 시간을 보내는 모습이 그려졌다. SBS '리틀 포레스트'는 매주 월화 밤 10시 방송된다.

임소연기자 acha@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