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 연휴 근무 중 순직 故윤한덕 응급의료센터장 국가유공자 지정

김광태기자 ┗ US오픈 테니스 26일 개막…조코비치·나달·페더러 `초경합`

메뉴열기 검색열기

설 연휴 근무 중 순직 故윤한덕 응급의료센터장 국가유공자 지정

김광태 기자   ktkim@
입력 2019-08-13 18:10

복지부 '특별공로순직자' 의결
아웅산 외교사절 이후 두번째





지난 설 연휴에 근무 중 순직한 고(故) 윤한덕 국립중앙의료원 중앙응급의료센터장(사진)이 국가유공자로 지정됐다.
보건복지부는 13일 국무회의에서 업무수행 중 심정지로 사망한 윤 전 센터장을 '국가사회발전 특별공로순직자'로 지정, 의결했다고 밝혔다.

윤 센터장은 응급환자가 적시에 적정한 치료를 받을 수 있도록 응급의료체계 기틀을 마련하는 등 우리나라 응급의료정책 발전에 헌신적으로 이바지해 국가와 사회발전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국가사회발전 특별공로순직자는 국가사회발전에 현저한 공이 있는 사람 중 그 공로와 관련돼 순직한 사람으로서 국가보훈처 심의를 거쳐 국무회의에서 의결한다.

특별공로순직자 지정은 1983년 대통령 미얀마 공식방문 중 아웅산묘소 폭발물 사고 때 순국한 외교사절 수행원 이후 이번이 두 번째다.


윤 센터장은 설 연휴인 2월 4일 국립중앙의료원 응급의료센터장 사무실에서 심정지 상태로 발견됐다. 그는 생전 일주일에 5∼6일을 귀가하지 않은 채 사무실 간이침대에서 쪽잠을 청하며 근무해왔던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전남대 의과대학을 졸업하고 2002년부터 보건복지부에서 근무해왔다. 2012년에 중앙응급의료센터장을 맡아 응급의료전용헬기(닥터헬기) 도입, 권역외상센터 출범, 국가응급의료진료망(NEDIS) 도입, 응급의료 재난대응체계 구축 등 국내 응급의료체계 개선에 기여했다.

하지만 그는 올해 설 연휴인 지난 2월 4일 국립중앙의료원 응급의료센터장 사무실에서 심정지 상태로 발견됐다. 그는 평소에도 일주일에 5∼6일씩 귀가하지 않은 채 사무실 간이침대에서 숙식하며 근무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김수연기자 newsnews@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