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로 보수 작업자, 사고위험 No”…‘이동식 방호울타리’ 개발

이준기기자 ┗ “출연연서 연수 받고, 취업도 하고∼”…직무훈련생 내달 1일 모집

메뉴열기 검색열기

“도로 보수 작업자, 사고위험 No”…‘이동식 방호울타리’ 개발

이준기 기자   bongchu@
입력 2019-08-14 10:18
도로 보수 작업자를 교통사고 위험으로부터 안전하게 보호할 수 있는 장치가 개발됐다.


한국건설기술연구원은 이석기 박사 연구팀이 차량에 탑재하는 방식으로 도로공사 작업구간을 물리적으로 차단해 도로 작업자를 보호하는 '이동식 방호울타리(사진)'를 개발했다고 14일 밝혔다.
이동식 방호울타리는 견인차(트랙터)와 피견인차(방호울타리)를 연결한 것으로, 평소에는 방호울타리가 접힌 형태로 주행하다가 공사 구간에서는 두 차량 간 방호울타리를 펼쳐 총 42m의 안전한 작업공간을 확보할 수 있다.

도로 유지보수 작업자는 고속 주행하는 차량으로 인해 작업 시 사고 위험에 노출돼 있다. 실제로 최근 5년간 작업자 사고는 일반 국도(18건)보다 고속도로(135건)에서 약 7.5배 가량 더 많이 발생했다.



기존 방호울타리는 설치와 철거에 시간이 많이 걸리고, 작업구간별로 매번 설치와 철거를 반복해야 하는 번거로움이 있다. 이번에 개발된 차량형 이동식 방호울타리는 고속주행 상황에서 운전자에게 도로 작업공간을 인식시켜 주고, 차량통행과 작업자를 물리적으로 분리해 사고율을 낮추는 역할을 한다.
아울러 국토부 규정에 따른 구조적 강도 등을 충족해 방호울타리에 요구되는 성능검증도 마쳤다.

이석기 건설연 박사는 "현재 시작품 개발을 통해 자체 충돌테스트를 마쳐 향후 안전검사를 시행할 예정"이라며 "실제 도로 작업구간에 적용되면 도로작업자의 사고 감소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이준기기자 bongchu@dt.co.kr

건설기술연이 개발한 '이동식 방호 울타리' 개념도로, 차량 통행과 작업자를 물리적으로 분리해 작업자의 사고 위험을 줄이는 데 기여한다.

건설기술연 제공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