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정위, 상반기 법규위반 신고자 포상금 2억7000여만원 지급

황병서기자 ┗ 전동킥보드로 오토바이 치고 달아난 뺑소니범 검거

메뉴열기 검색열기

공정위, 상반기 법규위반 신고자 포상금 2억7000여만원 지급

황병서 기자   bshwang@
입력 2019-08-14 10:07
공정거래위원회는 올 상반기 공정거래법 등 법규위반 행위 적발에 기여한 신고자 총 21명에게 포상금 2억6888만원을 지급한다고 14일 밝혔다.


포상자 중에서 담합 사건을 신고한 한 내부고발자가 가장 많은 1억9518만원을 받는다.
공정위는 공익신고자보호법에 따라 신고자를 유추할 수 있는 사실은 공개할 수 없다고 밝혔다.

21명의 신고자를 법 위반별로 분류하면 담합인 '부당한 공동행위'와 '사업자단체 금지행위'가 각 6명으로 많았다.



신문고시 위반 행위와 가맹사업법 위반 행위도 3명씩 있었다.
공정위는 최근 5년간 지급된 신고 포상금 중 담합 신고자에 대한 포상금의 비중이 60~90% 선이라고 밝혔다.

이는 담합 사건이 일반적으로 내부 고발자에 의한 제보나 신고를 단서로 조사가 시작되고 부과 과징금도 다른 사건에 비해 매우 크기 때문이다.

최근 5년간 연도별 최대 포상금도 모두 담합 신고자에게 돌아갔다. 지급 규모는 2014년 1억8000만원에서 2015년 3억9000만원, 2016년 4억8000만원에 이어 2017년 7억1000만원으로 계속 늘다 작년에는 1억5000만원으로 줄었다.황병서기자 BShwang@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