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서 자유무역질서 강화 의지 다지고 공동번영 모색할 것"

김미경기자 ┗ `권력형 게이트`로 공세범위 넓힌 한국당

메뉴열기 검색열기

청와대,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서 자유무역질서 강화 의지 다지고 공동번영 모색할 것"

김미경 기자   the13ook@
입력 2019-08-18 16:19
청와대는 18일 '2019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100일을 앞두고 아세안 국가간 개방된 자유무역 체제유지 등 공동번영 방안을 모색하겠다는 구상을 밝혔다.


일본의 경제보복 조치와 관련된 의제도 정상회의에서 논의될 것으로 예상된다.
주형철 청와대 경제보좌관은 이날 춘추관에서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관련 브리핑을 갖고 "정상회의에서는 지역 및 국제사회의 주요 이슈들을 놓고 정상 간 논의가 있을 예정"이라고 말했다. 특히 이번 회의에서 일본과의 통상갈등이 의제로 올라갈 가능성이 크다. 주 보좌관은 "특히 주요국간 무역 갈등이 고조되고 보호무역 추세가 심화되는 최근의 국제정세 속에서 한국과 아세안 국가들이 함께 시장 개방과 교역 확대 그리고 자유무역질서 강화를 위한 의지를 다지고 상호 협력을 통한 공동번영 방안을 모색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주 보좌관은 이어 "가능하면 일본 아베 정부의 무역보복이 진행되고 있는 점도 대화의 장으로 나와서 원만히 해결되길 기대한다는 게 정부의 입장"이라며 "개방된 자유무역 체제 유지가 굉장히 중요하니 이런 점은 논의가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주 보좌관은 "아세안 시장에서 일본과의 관계는 협력과 경쟁이다. 일본 기업과 우리 기업이 협력하는 게 중요하다"면서 "우리가 적극적·창의적으로 대응해야 한다. 스마트시티 등 인프라 부문에서는 적극적으로 협력하고 있다"고 했다.

오는 11월 25~26일 부산에서 열리는 2019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는 문재인 대통령이 한-아세안 대화관계 수립 30주년을 기념하고자 아세안 10개국 정상을 초청하는 자리다.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가 국내에서 열리는 건 지난 2009년, 2014년에 이어 세번째다.



주 보좌관은 "이번 정상회의는 한-아세안 공식 대화관계 수립 30주년을 축하하는 자리인 만큼 지난 30년간의 한-아세안 관계 발전현황을 평가하고, 향후 30년의 미래발전 비전을 제시하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ㄷ. 청와대는 이번 회의에서 아세안 국가들의 개별적인 협력사항을 논의한 뒤 신남방정책에 반영한 뒤 내년에 '신남방정책 추진전략 2.0'을 발표할 계획이다.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는 첫날인 11월25일에는 문 대통령이 주최하는 공식 환영 만찬이 예정돼 있고, 이틀날인 26일에는 특별정상회의 본회의, 정상 업무오찬, 공동기자회견 등이 진행된다. 이번 회의에는 아세안 각국 정상, 대표단뿐만 아니라 부대행사 참가인, 기업인들까지 포함하면 약 1만명 이상이 참여할 것으로 예상된다. 무엇보다 이번 회의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참석할지가 큰 관심사로 꼽힌다. 조코 위도도 인도네시아 대통령이 지난해 싱가포르에서 열린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에서 올해 회의에는 김 위원장을 초청하자고 제안했고, 문 대통령이 "아주 주목할 만한 제안"이라며 긍정적인 의사를 보인 바 있다. 주 보좌관은 "지금 가장 중요한 것은 북미대화"라며 "김 위원장 초청 여부는 북미대화 진전에 달려 있다"고 말했다. 김미경기자 the13ook@dt.co.kr



주형철 청와대 경제보좌관이 18일 춘추관 대브리핑룸에서 2019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D-100 관련, 준비 상황과 향후 추진계획을 설명하고 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