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H, 공공주택에 수직정원 도입…“공기정화·에너지 절감 효과 기대”

이상현기자 ┗ LH, ‘지역균형발전 지자체 지원 플랫폼’ 구축 위해 업무협약

메뉴열기 검색열기

LH, 공공주택에 수직정원 도입…“공기정화·에너지 절감 효과 기대”

이상현 기자   ishsy@
입력 2019-08-18 11:00
[디지털타임스 이상현 기자]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기후변화에 대응하고 공공주택 입주민에게 미세먼지 없이 쾌적한 구거공간을 제공하기 위해 공공주택 내 수직정원 및 식물정화 벤치를 시범 도입한다고 18일 밝혔다.


수직정원은 건축물의 벽면에 수직으로 식재하는 녹화공법으로 자연친화적이면서 건축물 미관을 개선하고 열섬현상 감소 및 에너지절감 효과 등이 뛰어나다는 장점이 있다.
그동안 수직정원은 관수 문제 등 관리가 어려워 상업시설을 중심으로 도입됐으나 LH는 온도에 따라 자동으로 관수할 수 있는 자동화 관수 시스템을 적용해 주거공간인 공공주택에 수직정원으로 도입하기로 했다.

이번 수직정원 시범도입 대상단지는 화성봉담2 A2블록과 양주회천 A17블록으로 커뮤니티센터 등에 설치될 예정이다.

LH는 공공주택에 수직정원이 도입될 경우 식물이 약 30%의 미세먼지를 흡착하고 이산화탄소 등 대기오염농도를 낮추는 한편 실내온도도 3℃ 가량 줄일 수 있어 에너지 절감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 밖에 LH는 공공주택 입주민들이 미세먼지 걱정을 덜 수 있도록 수직정원 외에도 식물정화 벤치를 시범 도입할 계획이다.


식물정화 벤치는 식물과 벤치가 조합된 복합 휴게공간으로 식물의 자연적인 정화효과와 함께 전자동 공기정화 시스템이 적용돼 나무 105그루가 있는 작은 숲과 같은 공기정화효과를 낼 수 있다.

식물정화 벤치는 대구연경 S1블록에 시범 도입되며 사물인터넷 기술을 적용해 실시간 대기정보를 제공하는 등의 기능도 갖출 예정이다.

김한섭 LH 공공주택본부장은 "최근 심각한 사회문제로 대두되고 있는 미세먼지로부터 입주민을 보호할 수 있도록 수직정원 및 식물정화 벤치를 시작으로 다양한 신기술 및 공법을 발굴할 것"이라며 "입주민이 안심하고 쾌적하게 생활할 수 있는 청정 주거단지를 조성하는 데 앞장서겠다"라고 말했다.

이상현기자 ishsy@dt.co.kr

LH 수직정원 예시도.

식물정화벤치 예시도.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