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상현 새집 철거 위기 “창문마다 물 새, 시공 잘못됐다는 직감 들었다”

뉴스부기자 ┗ `배가본드` 황보라, 배수지 돕는 `츤데레` 조력자로 활약

메뉴열기 검색열기

윤상현 새집 철거 위기 “창문마다 물 새, 시공 잘못됐다는 직감 들었다”

디지털뉴스부 기자   dtnews@
입력 2019-08-20 10:03
윤상현 새집 철거(사진=SBS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 방송화면 캡처)

배우 윤상현의 새 집이 철거 위기에 처했다.


지난 19일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에서는 대공사를 하게 된 윤상현과 아내 메이비의 집이 공개됐다.
이날 부부는 물이 새는 누수 문제로 철거를 고민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메이비가 "아직도 물이 세고 있냐"라고 묻자 윤상현은 "계속 떨어진다. 벽에서 물이 흐른다"라고 답했다.

이어진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윤상현은 "집에 입주하고 나서 비가 많이 온 건 이번이 처음이다"라며 "처음에는 다용도실에서 물이 새다가 거실, 안방, 2층까지 창문마다 물이 새어나왔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때 직감이 왔다. 시공이 잘못됐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털어놨다.


윤상현 메이비 부부의 집은 윤상현이 직접 디자인한 애정 가득한 집이다. 하지만 최근 윤상현이 열심히 심은 나무들은 전부 엎어졌고, 마당 잔디밭은 물이 스며들어 진흙탕으로 변했다.

부부는 문제 해결을 위해 전문가를 불렀다. 새 집의 처참한 모습을 본 전문가는 "완전히 잘못 지어진 집이다. 마당에 배수시설이 제대로 안 돼 집 안으로 물이 다몰린다"며 "이러니 얼마나 습하겠나. 방수도 다시 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윤상현은 "공사 당시 수평 작업 없이 마당을 흙으로 덮는 바람에 집 쪽으로 물이 다 흐르는 상태였다"며 심란해했다.

디지털뉴스부기자 dtnews@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