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항공 여객 업황 악화…목표가↓”

차현정기자 ┗ KTB투자증권 새 MTS ‘빙고스마트’ 출시

메뉴열기 검색열기

“대한항공, 항공 여객 업황 악화…목표가↓”

차현정 기자   hjcha@
입력 2019-08-22 08:20

"환율과 한일 갈등 부정적 영향 불가피"


[디지털타임스 차현정 기자] KB증권은 22일 대한항공에 대한 항공 여객 업황 악화를 반영한다며 종전 4만원이던 목표가를 3만1000원으로 내렸다. 매수의견은 유지했다.


강성진 연구원은 "높아진 환율과 한일 갈등은 여객 사업 수익성에 부정적 영향을 미칠 것"이라며 "여객 업황 부진을 반영해 올해와 내년 국제여객 단가 전망치를 기존보다 각각 2.1%, 3.3% 하향 조정했다"고 설명했다.
강 연구원은 "기존 전망치 대비 올해와 내년 연간 영업이익 예상 감소 폭은 각각 1570억원과 893억원"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대형 항공기 교체가 시작되는 2021년 전까지 차입금 축소 기조가 유지될 전망"이라며 "2019∼2020년 누적 예상 잉여현금흐름 2조9000억원은 현재 2조2000억원인 대한항공 시가총액에 견주어 볼 때 매력적"이라고 평가했다.

차현정기자 hjcha@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