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리사들도 ‘소재부품’ 국산화 ‘동참’…‘원천특허대책위’ 발족

이준기기자 ┗ 반도체업계 숙원 `소재·부품·장비 테스트 베드` 구축 본궤도

메뉴열기 검색열기

변리사들도 ‘소재부품’ 국산화 ‘동참’…‘원천특허대책위’ 발족

이준기 기자   bongchu@
입력 2019-08-25 16:46
대한변리사회는 지난 23일 일본 수출규제 조치와 관련 '소재부품 기반 기술 국산화를 위한 원천특허대책특별위원회'를 발족하고, 국내 반도체 소재기업의 국산화 지원에 본격 나선다고 25일 밝혔다.


원천특허대책위는 화학, 반도체 등 일본 수출규제 품목과 관련된 분야의 변리사 47명으로 구성됐으며, 위원장은 전광출 변리사(대한변리사회 부회장)가 맡는다. 앞으로 국내 반도체 기업에 일본이 보유한 원천특허에 대한 분석자료 등을 제공하고, 소재부품 및 기술별 효과적인 대응방안을 지원할 계획이다.
또 탄소섬유 등 백색국가 배제에 따른 수출규제 영향권 내 주요 기술의 원천특허 분석자료와 대응전략 등도 함께 제공할 예정이다.


전광출 원천특허대책위원장은 "일본의 추가 제재가 예상되는 품목의 경우 우리가 보유한 특허는 응용기술에 집중돼 있어 원천특허 확보 노력이 필요하다"며 "특허분석 전문성을 활용해 일본의 원천특허에 대한 분석 결과와 단기적 대처뿐 아니라, 장기적 연구개발 전략 수립도 지원해 나가겠다"고 말했다.이준기기자 bongchu@dt.co.kr

지난 23일 대한변리사회가 일본의 수출규제와 백색국가 배제에 따른 국내 소재부품 기업의 국산화 지원을 위한 '원천특허대책 특별위원회' 발족식을 갖고 위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대한변리사회 제공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