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지자체 최초 `분양가상한제` 대책 마련 나서는 조은희 서초구청장

박상길기자 ┗ 서울 주택증여 1년새 25.4% 줄었다

메뉴열기 검색열기

서울 지자체 최초 `분양가상한제` 대책 마련 나서는 조은희 서초구청장

박상길 기자   sweatsk@
입력 2019-08-25 14:09
[디지털타임스 박상길 기자] 조은희 서초구청장이 서울 25개구 최초로 민간택지 분양가상한제 대책 마련을 위한 토론회를 연다.


서초구청은 29일 오후 3시 반포본동 엘루체컨벤션에서 '분양가상한제의 바람직한 방향 모색'을 주제로 정책 토론회를 진행한다고 25일 밝혔다.
서초구와 서초구 주민자치발전협의회가 공동 주최하고 한국부동산분석학회가 주관하는 이번 행사는 지난 12일 발표된 '민간택지 분양가상한제 적용기준 개선 추진안' 발표 이후 서울 자치구가 주최하는 첫번째 토론회다.



심교언 건국대 부동산학과 교수 등 부동산 전문가 5명이 상한제를 주제로 2시간가량 토론한 뒤 질의응답으로 이어진다.
서초구청 관계자는 "관리처분인가 이후 분양을 준비 중인 단지가 서초구에만 14곳"이라며 "서초구민들이 이번 정부 정책에 가장 많은 영향을 받는 만큼, 분양가상한제에 대한 구민의 이해를 돕고자 이번 토론회를 마련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서초구청은 토론회에서 나온 의견과 토론 결과를 정부에 전달할 예정이다. 토론회는 별도 신청 없이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박상길기자 sweatsk@dt.co.kr

조은희 서초구청장이 서울 25개구 최초로 민간택지 분양가상한제 관련 토론회를 개최한다.<연합뉴스>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