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스공사, S&P 신용등급 `AA`로 승급

예진수기자 ┗ 중부발전, 페트로나스와 LNG 및 재생에너지사업 협력

메뉴열기 검색열기

가스공사, S&P 신용등급 `AA`로 승급

예진수 기자   jinye@
입력 2019-08-30 17:41
한국가스공사는 세계 3대 신용평가 기관인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의 장기 발행자 신용등급 평가에서 기존 'AA-'보다 한 단계 오른 'AA'를 획득했다고 30일 밝혔다.


정부 지원 가능성은 '극히 높다(Extremely High)'에서 '거의 확실(Almost Certain)'로 상향조정됐다. S&P는 정부 에너지 정책을 수행하는 가스공사의 공적 역할 확대와 정부의 특별 지원 가능성 등을 높이 평가했다.
가스공사는 S&P, 무디스(Moody's), 피치(Fitch) 등 세계 3대 신용평가사로부터 우리 정부와 같은 신용등급을 획득하게 됐다.

정부는 지난해 12월 한국가스공사법 개정, 올해 1월 '수소경제 활성화 로드맵'을 통해 가스공사에 '수소에너지 제조·공급 및 공급망 건설·운영'이라는 핵심 역할을 부여했다. 가스공사 관계자는 "가스공사는 4월 '수소사업 추진 로드맵'을 발표했다"며 "정부의 수소경제 활성화 정책에 적극 부응하고 막대한 투자비가 소요되는 초기 수소 인프라 확충에 선제적으로 나서 공적 역할을 충실히 수행하겠다는 강한 의지를 피력했다"고 밝혔다. 가스공사는 정부의 수소경제 활성화 정책에 적극 부응하고 막대한 투자비가 소요되는 초기 수소 인프라 확충에 선제적으로 나서 공적 역할을 충실히 수행하겠다는 방침이다.

S&P는 이런 가스공사의 지위 강화, 더욱긴밀해진 정부와의 관계를 고려할 때 정부가 특별 지원을 시행할 가능성이 매우 커졌다고 판단했다.



가스공사는 전 세계적인 경기 침체 우려와 불확실성 확대 속에서 가스공사에 대한 국제 금융시장의 굳건한 신뢰를 재확인해주었을 뿐만 아니라 명실상부한 글로벌 에너지 공기업으로서의 위상을 확립한 것으로 평가된다고 설명했다.
가스공사는 신용등급 상향으로 앞으로 국제 금융시장에서 더욱 경쟁력 있는 조건으로 외화채권을 발행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한편 S&P는 가스공사의 선순위 무담보 채권에 대한 신용등급도 'AA-'에서 'AA'로 상향 조정했다. 가스공사는 지난 3월 한국 최초 마이너스 금리 외화채권, 7월에 국내 공기업 최초 10년물 ESG(Environmental, Social, Governance) 외화채권을 각각 발행하기도 했다.예진수선임기자 jinye@dt.co.kr



한국가스공사 본사 사옥 전경.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