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명 강행? 文대통령, 오늘 曺보고서 재송부 요청

임재섭기자 ┗

메뉴열기 검색열기

임명 강행? 文대통령, 오늘 曺보고서 재송부 요청

임재섭 기자   yjs@
입력 2019-09-03 08:27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2일 오후 국회에서 저녁 식사를 마치고 다시 시작된 기자간담회에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연합)

문재인 대통령이 결국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을 강행할 전망이다.


청와대 안팎에서는 3일 문 대통령이 국회에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경과보고서 재송부를 요청할 것이라 보고 있다. 문 대통령은 현재 아세안 3개국을 순방 중이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태국 현지에서 조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경과보고서 재송부를 요청할 가능성이 크다.

재송부 요청은 국회가 법정 시한인 2일 자정까지 청와대에 청문보고서를 보내지 않은 데 따른 것이다.



인사청문회법에 따라 문 대통령은 열흘 이내의 기간을 지정해 보고서를 다시 보내 달라고 하는 '재송부 요청'을 할 수 있으며 국회가 여기에도 응하지 않는다면 재송부 기한이 지난 후 장관 임명을 강행할 수 있다.
문 대통령은 지금까지 국회에 인사청문보고서 재송부를 요청할 때 통상 3∼5일의 시한을 줬다.

앞서 2일 조 후보자는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자청해 '의혹 정면 돌파'에 나섰다. 조 후보자의 이 같은 행동이 문 대통령의 임명 강행을 서두르게 만들 것이라는 관측도 나오고 있다.

재송부 기한을 사흘 이내로 한다면 6일 귀국 전 순방지에서 전자 결재로 조 후보자를 임명할 수 있다. 임재섭기자 yjs@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