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시 침체에 IPO시장 `꽁꽁`…상장도 `뚝`

김민주기자 ┗ GS25, 1위 CU 넘어설까…재계약 러시 속 점주 마음 달래기 `총력`

메뉴열기 검색열기

증시 침체에 IPO시장 `꽁꽁`…상장도 `뚝`

김민주 기자   stella2515@
입력 2019-09-05 08:55
[디지털타임스 김민주 기자] 최근 증시 침체로 기업공개(IPO) 시장이 꽁꽁 얼었다. 수요예측부터 흥행 참패가 이어지거나 상장 후에도 고전을 면치 못하고 있다.


5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올해 주식시장에 신규 상장한 기업 36곳(코스피 2곳·코스닥 34곳, 스팩상장은 제외) 중 63.9%인 23곳은 4일 현재 주가가 공모가를 밑돌고 있다. 이에 따라 신규 상장 36개사의 공모가 대비 평균 수익률은 -5.5%를 기록했다.
최근에는 수요예측에도 참패가 이어지고 있다. 지난달 IPO를 위해 기관투자자 대상 수요예측을 벌인 6개사 가운데 나노브릭, 네오크레마, 라닉스, 올리패스 등 4곳은 공모가가 희망 범위 미만으로 결정됐다.

기관투자자들의 수요가 공모 기업의 기대에 미치지 못하면서 흥행 성적이 저조했다는 의미다.

특히 올리패스는 수요예측에서 공모가가 2만원으로 희망 범위(3만7000∼4만5000원) 상단의 절반에도 미치지 못했고 라닉스 역시 공모가가 6000원으로 희망 범위(8000∼1만500원) 상단의 60% 수준에 그쳤다.

게다가 이들 2개 종목은 성장성 특례상장 제도를 통해 코스닥 상장을 추진하고 있기 때문에 상장 이후 주가가 부진하면 주관한 증권사가 손실을 떠안게 될 우려도 있다.


성장성 특례상장은 주관사가 성장성이 있다고 추천한 기업에 대해 일부 경영 성과 등 상장 요건을 면제해주는 제도인데, 이를 통해 상장한 기업은 주가가 6개월 이내에 공모가 대비 일정 수준 아래로 떨어지면 주관사가 공모가의 90% 가격으로 주식을 되사줄 책임(풋백 옵션)이 있다.

상황이 이렇다 보니 신규 상장을 위한 시도도 줄어드는 추세다. 지난달 상장 예비심사를 청구한 기업은 11곳(코스피 1곳·코스닥 10곳)으로 작년 동기(16곳)보다 30%가량 줄었다.

특히 어린이 콘텐츠 기업 캐리소프트의 경우 중간에 공모 절차를 중단하고 상장을 미루기도 했다. 다만 시장 일각에서는 IPO 시장이 곧 부진을 털어낼 수 있을 것이라는 기대 섞인 전망도 나온다.

김민주기자 stella2515@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