폼페이오 "비핵화가 北 체제안전 보장…北 약속 이행 희망"

뉴스부기자 ┗ 최완현 신임 국립수산과학원장

메뉴열기 검색열기

폼페이오 "비핵화가 北 체제안전 보장…北 약속 이행 희망"

디지털뉴스부 기자   dtnews@
입력 2019-09-07 09:22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은 6일(현지시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해 북미 정상회담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에게 약속한 비핵화가 체제 안전을 보장할 것이라며 약속 이행을 촉구했다.


또 북한이 외교적 해법을 찾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평가하며 이를 장려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이날 미주리주 라디오방송 KCMO과 인터뷰에서 "북한이 수십 년 동안 추진해온 핵무기 체계는 현재 북한이 믿는 (체제)안전을 제공하지 않는다"며 북한에 안전을 제공하는 건 미국 및 전 세계의 이해 속에 비핵화에 이르는 것이라고 말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그들이 그렇게 할 때, 우리는 그들과 그들의 주민이 필요로 하는 안전 보장(security assurances)을 제공할 것"이라며 "우리는 북한 주민에게 경제적 기회와 더 나은 삶을 창출할 수 있다"고 부연했다. 그는 교착 상태인 비핵화 협상과 관련, "우리는 그들이 여전히 (협상에) 전념하고 있다고 생각한다"며 "그들이 여전히 외교의 길을 향해 나아가려 한다고 생각하며 우리는 그것이 올바른 결과라고 생각하기 때문에 그걸 장려하기 위해 할 수 있는 모든 것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트럼프 행정부가 북한의 최근 미사일 발사를 크게 우려하지 않는 것처럼 보인다'는 질문에는 "우리는 북한 사람들이 고쳐야 할 행동을 할 때 국제적 연합 구축에 착수했다. 우리는 전 세계가 역사상 가장 강력한 제재에 동참하도록 했다"면서 비핵화 목표 달성을 위한 노력과 함께 대북 압박도 이행하고 있음을 강조했다.

그는 트럼프 대통령과 김 위원장이 세 차례 만난 사실을 언급하면서 "그(김 위원장)는 비핵화를 약속했다"며 이런 점에서 만남은 매우 중요하다고 평가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한반도에서 비롯되는 핵 위협을 줄인다는 측면에서 미국과 전 세계 모두 도움이 되고, 또한 북한에 안전과 평화, 번영을 보장하는 일련의 결과를 위해 북한 팀과 협상하는 데 매우 전념하고 있다"며 협상 의지를 거듭 밝혔다.

이어 그는 "이것은 항상 시간이 걸린다는 것을 알고 있었다. 그 과정에서 장애물이 있으리라는 것도 알았다"며 "그러나 우리는 김 위원장과 그의 팀이 지난해 여름 싱가포르에서 한 약속들을 이행하기를 진심으로 희망한다"고 말했다.

한편 폼페이오 장관은 캔자스주 라디오방송 KMAN과 인터뷰에서는 전임 버락 오바마 정부의 대북 외교와의 차이점을 거론하면서 "이전 정부는 외교 정책에 대해 매우 다른 접근법을 갖고 있었다"며 "그들은 그것을 뒤에서 이끌었다고 불렀지만, 우리 팀은 그렇게 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우리는 맨 앞에서 이끌고 있다. 다른 나라들이 함께 참여할 것을 북돋우고 있다"며 "미국 국민에 대한 핵 위험을 줄이기 위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안을 만장일치로 통과시켰다. 이런 것들은 트럼프 대통령이 내게 요구했던 것"이라고 강조했다.

디지털뉴스부기자 dtnews@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