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카드, 안랩 기술 적용해 보이스피싱 방지 나서

주현지기자 ┗ 서울·고려·연세대생, 오늘 일제히 `조국사퇴` 촛불집회

메뉴열기 검색열기

신한카드, 안랩 기술 적용해 보이스피싱 방지 나서

주현지 기자   jhj@
입력 2019-09-09 16:39
신한카드가 정보보안 업체인 안랩(AhnLab)의 보안기술을 신한페이판(PayFAN)과 신한카드 애플리케이션(앱)에 적용해 보이스피싱 방지에 나선다고 9일 밝혔다.


이 보안솔루션은 보이스피싱 범죄자가 경찰, 검찰, 금융감독원 등 정부기관을 사칭해 고객에게 접근한 뒤 고객의 스마트폰에 악성 앱을 설치해 카드론 대출을 실행시키는 등의 금융 사기 행위에 대응하기 위해 개발됐다. 고객이 신한페이판에서 카드론을 신청하는 과정에서 보안솔루션을 통해 악성 앱이 감지되면 카드론 대출이 차단되는 방식이다.


신한카드는 또 스타트업 업체인 '인피니그루'와 함께 보이스피싱에 특화된 AI(인공지능) 기술을 활용해 금융 사기 시도 여부를 실시간으로 탐지하는 시스템을 개발하고 있다.주현지기자 jhj@dt.co.kr
디지털타임스 DB.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