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다릴 필요없이 셀프서비스…지능형 상담 도입한 티브로드

김은지기자 ┗ "누구는 돈 내고, 누구는 공짜"… 網사용료 전쟁

메뉴열기 검색열기

기다릴 필요없이 셀프서비스…지능형 상담 도입한 티브로드

김은지 기자   kej@
입력 2019-09-10 10:46
티브로드드 모델이 고객서비스 향상을 위한 지능형 상담 시스템 '디지털 ARS'를 구축을 홍보하고 있다. 티브로드 제공

티브로드가 케이블TV 방송사 중 최초로 고객센터 대표 전화번호와 스마트폰을 연계한 지능형 상담 시스템 '디지털 ARS'를 구축했다.


디지털 ARS는 기존의 음성 ARS를 스마트폰 화면으로 옮겨놓은 보이는 ARS에서 더 나아가 고객이 원하는 업무를 화면을 보면서 처리할 수 있도록 만든 서비스다. 요금 확인, 결제, 청구서 발송과 실시간 AS 신청 변경, 취소 등과 같이 문의가 많은 단순 상담들도 전화 연결을 기다릴 필요 없이 셀프 서비스로 해결 가능하다.
티브로드가 이번에 도입한 디지털 ARS는 구축 단계부터 고객의 상담 패턴과 VOC(Voice of Customer) 데이터 등 전반적인 콜 분석을 통해 원스톱 서비스와 고객 셀프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설계됐다. 인증 처리 간소화를 통해 접근성을 개선한 점이 특징이다. 기존 홈페이지 고객센터와 동일한 화면 구성을 통해 스마트폰에서도 PC와 똑같이 이용할 수 있다.

티브로드는 테스트 서비스 기간 동안 DSLM(Digital Service Link Manager) 단축 링크 관련 음성 안내와 디지털 ARS 메인페이지 URL 알림톡을 보낸 결과 셀프서비스 이용 건수가 올라간 것으로 파악했다. 또 상담원 연결율이 개선되는 등 고객 편의성이 향상된 모습을 보였다. 특히 상담원 연결 없이 AS 웹 페이지에서 접수 내역 조회와 수정, 삭제가 가능한 부분이 가장 개선 효과가 큰 것으로 나타났다.



티브로드는 디지털 ARS를 통해 기존에 음성 ARS에 불편을 느꼈던 고객이나 청각 장애를 가진 고객의 불편함을 해소할 것으로 보고 있다. 또 단순 업무 상담시간을 줄여 고객센터의 상담 품질도 개선될 것으로 보인다.
강신웅 티브로드 대표는 "고객 분석 활동에 디지털 ARS를 통한 고객 사용경험 분석을 추가해 고객 케어와 맞춤 서비스를 확대하고 지속적으로 고객 가치 혁신 활동을 전개해 나갈 방침"이라고 말했다.

한편, 티브로드는 디지털 ARS 시스템 도입을 위해 콜센터 및 지능형 상담시스템 구축 전문 기업인 ECS텔레콤과 협력하고 5월 초부터 9월까지 약 4개월에 걸친 개발을 진행했다.

김은지기자 kej@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