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이터 혁신 생태계 조성` 민·관 협력기구 출범

안경애기자 ┗ 국내외 장비 한 창에 통합관리… 친환경·고효율 클라우드 전초기지

메뉴열기 검색열기

`데이터 혁신 생태계 조성` 민·관 협력기구 출범

안경애 기자   naturean@
입력 2019-09-10 15:00

'데이터 얼라이언스 전략위원회' 첫 회의 갖고 활동 착수


데이터 혁신 생태계 조성을 위한 민·관 협력기구가 출범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민·관 데이터 협력 거버넌스인 '데이터 얼라이언스 전략위원회'를 구성하고 10일 첫 회의를 개최했다.
위원회는 지난 7월 출범한 10개 분야 빅데이터 플랫폼·센터의 성공적인 구축과 데이터 유통·활용 생태계 활성화를 목적으로 구성됐다. 민원기 과기정통부 제2차관을 위원장으로, 10개 관계부처·위원회·청 국장, 빅데이터 플랫폼 운영기관 대표, 민간전문가 등 30명으로 구성됐다. 정책·제도, 품질·표준화, 유통, 성과관리 등 4개 분과위원회를 둔다.



1차 회의에서는 데이터 얼라이언스 운영계획과 추진목표를 협의했다. 분야별 플랫폼의 사업 추진현황과 데이터 유통·활용 관련 애로사항 등 현안 관련 논의도 이뤄졌다.
특히, 플랫폼 운영기관들은 데이터 3법의 조속한 입법 필요성에 대해 한 목소리를 냈다. 데이터 기반의 다양한 혁신서비스를 발굴하기 위해 정보통신기술(ICT) 규제 샌드박스 등 정책 지원이 필요하다는 공감대도 나눴다.

장석영 과기정통부 정보통신정책실장은 "우리나라의 낙후된 데이터 생태계를 혁신하려면 정부 노력만으로는 어려운 만큼 민·관이 협력해 역량을 모아야 한다"면서 "전략위원회 구성을 계기로 데이터 경제 활성화와 신산업 육성에 속도를 내기 위해 다양한 정책적 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안경애기자 naturean@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