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잘못"49.6% vs "잘함"46.6%… 두 동강 난 民心

윤선영기자 ┗ 국회 교섭단체 대표연설 연기…`조국 암초` 만난 20대 마지막 정기국회

메뉴열기 검색열기

"잘못"49.6% vs "잘함"46.6%… 두 동강 난 民心

윤선영 기자   sunnyday72@
입력 2019-09-10 18:19

리얼미터, 오차내 찬반 팽팽
한국당 지지층 95% '부정적'
'긍정평가'는 범여권 다수





조국 임명 후폭풍
문재인 대통령의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 직후에도 반대 여론이 우세했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가 10일 발표한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에 대한 국민여론(오마이뉴스 의뢰·조사 기간 9일)'을 살펴보면 '잘못했다'는 부정평가는 49.6%로 집계됐다. '잘했다'는 긍정평가는 46.6%로 확인됐다.

부정평가는 자유한국당 지지층에서 95.5%로 압도적이었다. 무당층(66.7%), 보수층(76.4%)과 중도층(55.1%), 60세 이상(65.4%)과 50대(52.3%), 대구·경북(61.2%)과 부산·울산·경남(55.7%), 경기·인천(51.0%)에서도 절반 이상이었다.


부정 여론에는 조 장관을 둘러싼 의혹이 완전히 해소되지 않았다는 점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풀이된다. 현재 한국당과 바른미래당 등 야당은 조 장관을 둘러싼 각종 의혹을 놓고 국정조사와 특별검사 도입 등을 검토하고 있다.

긍정평가는 더불어민주당(86.2%)과 정의당(69.1%) 지지층과 진보층(71.6%)이 다수였다.

긍정 여론에는 검찰·사법 개혁을 완수해야 한다는 입장이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윤선영기자 sunnyday72@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