몸집 커지는 `금융IT` … 아웃소싱 위주로 체질 변화

심화영기자 ┗ 정부 지출 늘리면 GDP 증가한다?

메뉴열기 검색열기

몸집 커지는 `금융IT` … 아웃소싱 위주로 체질 변화

심화영 기자   dorothy@
입력 2019-09-10 19:04

금융정보화 추진 현황 보고서
비대면거래 늘면서 점포·ATM ↓
IT인력·외부업체 위탁 비중 늘려
韓銀 "외주 기획 단계 보안 위험
체계적 소통채널 등 대책마련을"





비대면 금융거래가 늘면서 '금융IT' 시장이 날로 커지고 있다. 은행 점포와 ATM(현금지급기)기는 갈수록 줄고 있지만, 전산 업무에 종사하는 임직원은 오히려 늘었다.
10일 금융정보화추진협의회가 발간한 '2018년 금융정보화 추진 현황'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말 19개 국내 은행, 83개 금융투자업자, 41개 보험회사, 8개 신용카드사 등 국내 151개 금융기관의 정보기술(IT) 인력은 총 9513명으로 4년 새 3.9% 늘었다.

비대면 거래 활성화로 금융사들이 창구 직원 수는 줄이는 가운데 전산 인력은 늘리고 있는 것이다.

금융사 전체 임직원 수는 2014년 24만명에서 지난해 22만7000명으로 4년 새 5.3% 감소했다. 하지만 금융권 전산 인력 중 외주인력이 차지하는 비중은 2014년 56.8%에서 지난해 58.8%로 증가했다. 외주인력 비중은 지난 2014년 56.8%에서 4년새 2%포인트 증가했다.

또 전산 업무 전체를 외부업체에 위탁하는 토털 아웃소싱 인력 비중도 2014년 15.8%에서 지난해 18.8%까지 올라갔다. 업권 내에선 은행권(52.3%)의 외주 비중이 가장 낮았고, 카드업(68.5%)의 외주 비중이 가장 높았다. 토털 아웃소싱 비중은 증권업(27.7%)이 최고였다.



한국은행 측은 "전자금융 인프라 개발 및 운영 인력을 외부업체에 위탁하는 비중이 높아짐에 따라 잠재 리스크에 노출될 가능성이 높아졌다"며 "외주인력에 대한 보안 관리 강화, 외주 대상 업무에 대한 신중한 검토, 체계적인 소통채널 유지 등 아웃소싱으로 인한 리스크를 줄이기 위한 방안을 마련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나 금융IT 분야에선 한 프로젝트에 많게는 수백명이 단기간에 참여하는 사업을 내부인력으로 충당하는 것은 쉽지 않다는 반응이다. 프로젝트가 유동적인데 상시 인력을 보유하기 쉽지 않은 데다 전문 시스템통합(SI) 기업을 통해 시스템 구축하는 것이 일반적이기 때문이다.

금융권 관계자들은 "외주업무를 선정하고 기획하는 단계에서 보안 대책을 철저히 수립하면 운영 리스크를 최소화할 수 있다"면서 "개발자들이 가상머신(VM)을 통해 개발한다거나 출입통제 등의 조치를 취하면서 리스크를 줄이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해 현금입출금, 자금이체 등 기본 은행 서비스 중 비대면 거래가 차지하는 비중은 91.2%를 차지했다. 이중 인터넷뱅킹(모바일뱅킹 포함)이 53.2%로 가장 높았다.

국내 은행 점포 수는 지난해 6771개로 전년 대비 630개가 줄었다. 자동화기기(CD/ATM)도 전년보다 1500대 줄어든 11만9800대를 기록했다.

심화영기자 dorothy@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