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하늬 결별설 부인 "SNS 글, 윤계상 아닌 반려견 이야기"

뉴스부기자 ┗ `조국 가족펀드 의혹` 5촌 조카 구속…검찰 칼끝은 이제 조 장관 부인에게로

메뉴열기 검색열기

이하늬 결별설 부인 "SNS 글, 윤계상 아닌 반려견 이야기"

디지털뉴스부 기자   dtnews@
입력 2019-09-11 14:05
이하늬 결별설 부인 (사진=이하늬 인스타그램 캡처)

이하늬가 SNS에 올린 글을 본 누리꾼들이 '윤계상과의 결별설'을 제기하자, 이하늬 측이 공식입장을 통해 결별설을 부인했다.


11일 이하늬의 소속사 사람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전날 이하늬가 게재한 인스타그램 게시물과 관련해 "감사(반려견 이름)에 대한 내용이다. 결별설과는 관계가 없다"고 밝혔다.
소속사는 "5년 전 사진이다. 강아지가 어렸을 때 사진을 보면서 추억에 잠겨서 쓴 글이다. 결별 느낌으로 비춰질지 몰랐다"고도 전했다.

배우 이하늬(사진=이하늬 인스타그램 캡처)

앞서 이하늬는 지난 10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5년 전 애기 감사와 나"라며 반려 동물과 찍은 사진을 올렸다.



이와 함께 "모든 건 변하니까. 설령 항상 함께하는 관계라도 그때와 지금, 나도 너도 다르니 달라지는 것이 당연하겠지만… 지나고보면 사무치게 그리운 날들. 다시 돌아오지 않는 날들. 그런 오늘. 그저 하루하루 충실할 수밖에"라는 글을 적었다.
이하늬의 글을 접한 일부 누리꾼들은 공개 열애 중인 연인 윤계상과 결별을 한 것이 아니냐는 추측을 했다.

한편 이하늬와 윤계상은 지난 2013년 공개열애를 시작했다.

디지털뉴스부기자 dtnews@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