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찬숙 사별고백 "남편, 직장암 투병 중 사망..이후 사업실패도"

뉴스부기자 ┗ `뀨디` DJ 장성규, 내일(18일) 시청역서 `굿모닝FM` 공개방송

메뉴열기 검색열기

박찬숙 사별고백 "남편, 직장암 투병 중 사망..이후 사업실패도"

디지털뉴스부 기자   dtnews@
입력 2019-09-11 15:06
박찬숙 사별고백 (사진=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 방송화면 캡처)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 전 농구선수 박찬숙이 남편과의 사별을 고백했다.


10일 방송된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에서는 박찬숙이 출연해 자신의 인생 이야기를 털어놨다.
이날 박찬숙은 10년전 사별한 남편을 회상했다. 박찬숙은 "남편이 대장암에서 진도가 더 나가서 직장암에 걸려 대수술을 했다"며 "(남편을) 어떻게든 살려달라고 했는데 안 됐다. 수술하고, 병원 생활하고, 3년 있다가 돌아가셨다"고 말했다.

남편과의 사별 이후 박찬숙에게 힘든 순간이 연이어 찾아왔다. 친구의 권유로 사업을 시작했지만, 사업이 잘 안됐다. 박찬숙은 "사업이 안 되면서 그 친구는 도망가고, 압류가 뭔지도 모르는데 빨간 딱지가 붙었다. 너무 힘들었다. 아침에 눈을 뜨면 '또 오늘을 무슨 일이 닥칠까'라는 생각에 무서웠다"고 고백했다.


박찬숙은 "최악의 생각도 했었는데, 우리 애들 생각이 났다. '엄마, 우리는 괜찮아'라고 말해주니 힘을 안 낼 수가 없었다"고 회상했다.

이날 함께 인터뷰한 박찬숙의 딸 서효명은 "엄마가 강하다고 생각했는데, 점점 세월이 지날수록 강한 척한 거일 수도 있겠다는 생각이 들었다"면서 안타까워했다.

디지털뉴스부기자 dtnews@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