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기업으로 변신하는 애플 ...아케이드·TV플러스 론칭 `임박`

김은지기자 ┗ 화웨이, AI 시대 보안·프라이버시 보장 위한 백서 공개

메뉴열기 검색열기

`콘텐츠` 기업으로 변신하는 애플 ...아케이드·TV플러스 론칭 `임박`

김은지 기자   kej@
입력 2019-09-11 09:01
10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 쿠퍼티노 애플 본사의 스티브 잡스 시어터에서 열린 아이폰 신제품 체험 행사장에서 팀 쿡 애플 CEO가 아이폰 신작 '11프로·프로맥스'를 보기 위해 모여든 전 세계 미디어 및 블로그 관계자들과 대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애플이 스마트폰 중심의 사업 포트폴리오를 콘텐츠 중심으로 변화시킨다. 글로벌 스마트폰 시장이 하락세를 지속하고 있는 데다 5G 경쟁에서 뒤처지면서 이같은 행보를 가속화한 것으로 보인다. 휴대폰과 노트북 등 하드웨어 사업만으로는 성장 한계에 부딪혔다는 판단이 작용한 것으로 풀이된다.


애플은 10일(현지시간) 미 캘리포니아주 쿠퍼티노에 있는 본사 스티브잡스 극장에서 신제품 발표 미디어 이벤트를 개최했다.
이날 취재진의 이목은 아이폰11 신작 시리즈 3종 뿐만 아니라 클라우드 스트리밍 게임 서비스 '애플 아케이드', 동영상 스트리밍 서비스 '애플 TV 플러스'에도 쏠렸다.

애플 아케이드는 앱스토어에서 다운로드할 수 있는 게임 중 애플이 선정한 게임을 이용자들이 구독을 통해 즐길 수 있게 하는 '게임구독' 서비스다. 클라우드 게임은 인터넷을 통해 고성능 서버에 올려진 게임을 다운로드 없이 실시간 스트리밍으로 즐길 수 있다. 소비자들은 애플 아케이드를 통해, 개별 게임을 하나씩 구매하는 대신 애플이 선정한 게임들을 이용할 수 있다.

100여 종의 게임을 보유한 애플 아케이드는 오는 19일 세계 150개 국가에 출시를 앞두고 있으며, 사용자는 월 4.99달러(약 6000원)에 아이폰과 아이패드, 맥, 애플TV 등을 통해 게임을 즐길 수 있다. 첫 1개월 구독은 무료, 동시 접속 인원은 최대 6명이다.

애플 아케이드 생태계에는 디즈니와 코나미, 레고 등 35개사가 협력사로 참여해 새 게임을 애플에 독점적으로 선보일 예정이다. 이날 행사에는 코나미, 캡콤, 안나푸르나인터렉티브 등 게임 개발사 및 배급사 관계자들이 등장해 애플과 협력 방안을 발표했다.


클라우드 게임 서비스는 인터넷을 통해 고성능 서버에 올려진 게임을 다운로드 없이 실시간 스트리밍으로 즐길 수 있게 한다. 현재 구글, MS(마이크로소프트), 소니, 엔비디아 등이 주력하는 사업으로 향후 성장이 기대되고 있다.애플은 애플 아케이드 출시 기념으로 1개월 무료 사용 혜택을 제공한다.

애플의 신규 동영상 스트리밍 서비스 '애플 TV 플러스'는 오는 11월 1일 넷플릭스 등이 잠식하고 있는 글로벌 OTT(온라인동영상서비스) 시장에 도전장을 낸다. 애플 TV 플러스의 월 구독료도 4.99달러로 책정됐으며 애플 아케이드와 마찬가지로 최대 6명까지 시청할 수 있다. 출시 국가는 100여개 국으로 아이폰와 아이패드 등 애플 하드웨어를 사는 고객은 1년 동안 애플 TV 플러스 무료 구독이 가능하다.

애플은 OTT 시장 장악을 위한 다수의 오리지널 콘텐츠도 소개했다. 이 콘텐츠들은 애플 TV 앱을 다운로드 받으면 삼성과 LG전자 스마트TV에서도 볼 수 있다. 애플은 이날 미디어 이벤트에서 오리지널 드라마 시리즈 '더 모닝쇼'와 공상과학영화 '씨(SEE)'를 소개했다.

씨 트레일러 반응은 조회수 1억 회를 넘겼으며, 제니퍼 애니스턴, 리스 위더스푼, 스티브 캐럴 등 스타들이 출연하는 더 모닝쇼 제작비는 전 세계적으로 인기를 끌고 있는 미국 드라마 왕좌의 게임 보다 많은 6억달러(7150억원) 수준으로 눈길을 받고 있다. 애플은 스티븐 스필버그가 제작에 참여하는 '어메이징 스토리'도 자사 OTT를 통해 선보일 예정이다.

애플은 올해에만 드라마 등 오리지널 콘텐츠 제작에 15억달러(1조7800억원)를 투자할 계획이다. 김은지기자 kej@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