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광고 ‘모국방문편’ 주인공 로렌, 친모 찾았다

김양혁기자 ┗ 설계기술 뽐낸 현대重·대우조선… LNG선박 건조시장 개척 청신호

메뉴열기 검색열기

대한항공 광고 ‘모국방문편’ 주인공 로렌, 친모 찾았다

김양혁 기자   mj@
입력 2019-09-11 14:19
[디지털타임스 김양혁 기자] 대한항공은 창립 50주년 기념 캠페인 대한 이야기 '모국방문 편'의 주인공인 로렌이 친엄마를 찾았다는 소식을 담은 '나를 찾아 떠나는 두 번째 여행'을 후속편으로 제작했다고 11일 밝혔다.


지난 5월부터 방영된 영상 광고 '나를 찾아 떠나는 여행에 대한 이야기'에서는 생후 3개월 때 한국에서 미국으로 입양된 비올리스트 로렌의 첫 한국 방문으로 해외입양인들이 자신의 뿌리인 한국을 이해하고 정체성을 찾는데 대한항공이 도움이 되고자 하는 내용을 소개했다.
대한항공은 2010년부터 매년 사단법인 국제한국입양인봉사회(InKAS)와 '해외입양인 모국 방문 프로그램'을 후원해왔다. 올해도 5월 16일부터 26일까지 로렌을 포함한 40명의 해외입양인이 전국 각지를 여행하며 우리나라 역사, 언어, 예절, 음식 등을 직접 체험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번 행사에 참여한 로렌 부부는 방문 기간 친모를 찾지 못하고 귀국했지만, 최근 친모와 연락이 닿게 되어 기대감 속에 두 번째 한국 방문을 계획하고 있다. 로렌이 친모를 찾은 기쁨과 상봉에 대한 기대감을 담은 후속편은 9월 10일부터 대한항공 유튜브 계정 등을 통해 방영하고 있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해외입양인들이 한국 문화를 이해하고 현재 자신들이 살고 있는 나라와 한국을 이어주는 가교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세계인과 따뜻함을 나누는 나눔 활동을 활발히 전개해 기업의 사회적인 책임을 다할 예정"이라고 말했다.김양혁기자 mj@dt.co.kr

대한항공 항공기. <대한항공 제공>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