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지지율 30%대로 다시 하락…미국인 60% "재선 자격 없다"

김광태기자 ┗ 비-김태희 부부 둘째딸 출산

메뉴열기 검색열기

트럼프 지지율 30%대로 다시 하락…미국인 60% "재선 자격 없다"

김광태 기자   ktkim@
입력 2019-09-11 10:28
트럼프 지지율 30%대로 다시 하락…미국인 60% "내년 경제침체"


WP-ABC 공동 여론조사…CNN 조사에서 응답자 60% "재선 자격 없다"






미국 경제에 대한 우려 속에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의 지지율이 다시 30%대로 떨어졌다. 미국인 10명 중 6명은 트럼프 대통령이 재선 자격이 없다고 봤다.

워싱턴포스트(WP)와 ABC 뉴스는 이달 2∼5일(이하 현지시간) 유·무선 전화로 성인 1003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한 결과, 트럼프 대통령의 지지율이 38%로 7월 초의 44%에 비해 하락했다고 10일 보도했다. 이 수치는 올해 4월 조사 때의 지지율 39%와 비슷한 수준이다.

트럼프 대통령의 국정 수행을 지지하지 않는다는 응답은 56%에 달했다. 이번 여론조사의 표준오차는 ±3.5%포인트다.

트럼프 대통령의 경제정책에 대해 지지율도 7월 초 51%에서 46%로 하락했다. 이는 트럼프 대통령이 미·중 무역협상을 다루는 방식 등에서 비롯된 경제에 대한 우려가 반영된 것으로 풀이된다. 중국과의 무역협상에 대해 35%가 지지 의사를 표명한 반면, 56%는 지지하지 않는다고 답변했다.



미국 경제에 대해서는 56%가 "훌륭하다" 혹은 "좋다"고 답변했는데, 이 수치는 작년 10월 65%에 비해 하락한 것이다.
내년도 경기침체 가능성에 대해선 10명 중 6명이 "매우 그럴 것 같다" 혹은 "어느 정도 그럴 것 같다"라고 답했다.

응답자의 43%는 트럼프의 무역 및 경제정책으로 인해 내년 경기침체 가능성이 커졌다는 견해를 드러냈다. 트럼프의 정책으로 경기침체 가능성이 작아졌다는 응답자는 16%에 그쳤다. 34%는 트럼프의 정책이 경기에 영향을 미치지 않는다는 견해를 보였다.

또한 CNN 방송이 여론조사기관인 SSRS에 의뢰해 지난 5∼9일 성인 1639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여론조사에선 10명 중 6명이 트럼프 대통령은 재선 자격이 없다고 답변했다.

이 여론조사의 표준오차는 ±3.2%포인트다.

트럼프 대통령은 재선 자격이 없다는 응답 비율은 전임자들에 비해 높은 편이었다. 2003년 10월 CNN과 갤럽, 유에스에이투데이 공동 여론조사에서 당시 조지 W. 부시 대통령에 대해 52%가 재선 자격이 있다고 답했다. 2011년 갤럽 여론조사에선 버락 오바마 대통령에 대해 재선 자격이 없다는 응답은 50% 초반대를 기록했다.

이날 CNN 여론조사에서 트럼프 대통령의 국정 수행을 지지한다는 응답은 39%, 지지하지 않는다는 응답은 55%였다. 지지하지 않는다는 답변의 비율은 올해 2월 초 이후 가장 높았고, 지지한다는 답변 비율은 1월 이후 가장 낮았다.

트럼프의 경제 운영에 대한 지지율은 올해 들어 처음으로 50% 이하로 떨어졌고, 무역 및 외교, 환경 정책에 관한 지지율도 하락했다고 CNN은 전했다.김광태기자 ktkim@dt.co.kr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9일(현지시간) 노스캐롤라이나주로 떠나기 앞서 백악관 사우스론(남쪽 뜰)에서 기자들에게 발언하고 있다.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