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반기 보이스피싱 신고 `뚝`… 지속 홍보 덕, 1년새 44% ↓

진현진기자 ┗ 3분기 채권·CD 자금조달 103.8조원, 전년동기 대비 19.6% 증가

메뉴열기 검색열기

상반기 보이스피싱 신고 `뚝`… 지속 홍보 덕, 1년새 44% ↓

진현진 기자   2jinhj@
입력 2019-09-16 18:19

직장인 A(49)씨는 외국인 친구 소개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친해진 중국인 애널리스트가 소개한 한 회사의 가상화폐 선물거래에 투자했다. 하지만 해당 회사의 사무실과 전화번호 등이 가짜임이 의심되자 A씨는 투자금을 돌려달라고 요구했고, 중국인 애널리스트는 잠적했다.

16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금감원 불법사금융신고센터에 접수된 보이스피싱 관련 신고는 1만2972건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보다 44.6% 줄어들었다.

금감원 관계자는 "금감원을 통하지 않고 직접 금융회사로 지급정지 신청하는 건수가 증가함에 따라 보이스피싱 신고건수는 크게 감소했다"며 "보이스피싱의 경우 피해금이 인출되기 전에 관련 계좌의 신속한 지급정지가 필수적임을 적극 홍보한 결과"라고 설명했다.

보이스피싱을 포함한 올 상반기 불법사금융신고센터를 통해 접수된 피해신고는 총 5만1456건이다. 서민금융상담(3만6216건) 70.4%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했고, 보이스피싱이 25.3%, 미등록대부(1129건)가 2.2%, 불법대부광고(514건)가 1.0%로 집계됐다.


서민금융상담은 전년동기 대비 소폭(0.5%) 증가했다. 채권소멸절차 문의와 정책자금에 대한 꾸준한 관심 등으로 서민금융관련 상담은 전년동기와 유사한 수준으로 나타났다고 금감원은 설명했다.

불법사금융 근절 노력과 지속적인 홍보 등으로 미등록대부, 채권추심·고금리 관련 신고 건수는 대폭 감소한 반면, 제도권 금융회사 이용이 어려운 경제적 취약계층을 대상으로 한 불법대부광고는 전년동기(408건) 대비 26.0% 증가했다.

가상통화 투자를 빙자한 유사수신 피해는 꾸준히 신고되고 있으나 유사수신 여부 등 단순문의가 줄어들면서 신고는 54.3% 감소했다. 다만 수사의뢰 업체수는 지난해 상반기 81건에서 올 상반기 92건으로 13.6% 증가했다. 금감원 관계자는 "휴대전화에 출처가 불분명한 앱은 설치하지 않도록 주의하고 신원이 불분명한 사람에게 계좌번호를 알려주는 것은 신중을 기할 필요가 있다"며 "가상화폐 투자를 권유하면서 고수익을 보장한다는 회사는 사기업체일 가능성이 높으므로 금융감독원 '파인'을 통해 제도권 금융회사인지 먼저 확인해야한다"고 당부했다.

진현진기자 2jinhj@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