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감원, 우리·하나銀 `DLF 사태` 추가 검사

진현진기자 ┗ 3분기 채권·CD 자금조달 103.8조원, 전년동기 대비 19.6% 증가

메뉴열기 검색열기

금감원, 우리·하나銀 `DLF 사태` 추가 검사

진현진 기자   2jinhj@
입력 2019-09-16 18:19

1차검사서 불완전판매 정황 확보
판매 강행 배경 등 집중조사 예정
검사시기 미정, 내달까지 이어질듯
19일부터 만기 도래, 신청 늘수도


사진 = 연합뉴스

금융감독원이 해외금리 연계 파생상품펀드(DLF)의 대규모 부실 사태와 관련 추가 검사에 나선다.

16일 금감원은 우리은행과 하나은행 등에 검사 인력을 다시 파견할 예정이다.

앞서 금감원은 지난달 23일 DLF를 주로 판매한 우리·하나은행과 증권사, 자산운용사 등에 대한 합동 검사를 돌입했다. 1차 검사를 마친 금감원은 추석 연휴를 앞두고 인력을 잠시 철수했다가 이번에 2차 검사를 다시 시작한다.

금감원이 검사하는 DLF는 10년물 독일 국채금리나 영국·미국 이자율스와프(CMS) 금리와 연계된 파생결합증권(DLS)에 투자한 사모펀드다. 금리가 일정 구간에 머무르면 상대적으로 높은 수익률을 보장하지만, 금리가 미리 정해둔 구간을 벗어나 하락하면 원금 손실이 최대 100%에 달한다.

금감원은 DLS상품이 기초자산으로 삼은 국가들이 금리 하락기를 보이고 있음에도 우리·하나은행이 상품 판매를 강행한 배경을 집중 조사할 예정이다. 금감원은 1차 검사 과정에서 이들 두 은행이 관련 법령이나 내규 등을 어겨가며 무리하게 상품을 판매하는 등의 정황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금감원은 이번 2차 검사 기간을 별도로 정하지 않았지만, 다음달까지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금감원은 최대한 빨리 검사를 마치고, 안건을 분쟁조정위원회에 상정하겠다는 입장이다. 다만 외부 법률 자문을 거치고 검사 결과도 봐야 한다고 금감원은 덧붙였다.

현재 금감원에는 약 150건의 DLF와 DLS 관련 분쟁조정 신청이 접수됐다. 우리은행의 독일 국채 DLF를 시작으로 오는 19일부터 만기가 속속 도래해 손실이 확정되면 신청은 더 늘어날 전망이다.

앞서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은 이와 관련 "불완전 판매 소지는 있다"며 "설명이 적절하게 이루어지지 않을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있다"고 말했다.

진현진기자 2jinhj@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