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햇살론17` 내년 2~3% 금리 청년 햇살론 출시된다…한도도 4000억으로↑

심화영기자 ┗ 한국조폐공사, 골드바 제작 전년비 2.3배↑…‘안전자산 선호’

메뉴열기 검색열기

`햇살론17` 내년 2~3% 금리 청년 햇살론 출시된다…한도도 4000억으로↑

심화영 기자   dorothy@
입력 2019-09-20 15:31

은성수 금융위원장 "실제 지원 효과 점검하고 지원 전달 체계 개편할 것"


저소득·저신용층을 위한 정책금융상품 '햇살론17'에 취업하지 못한 청년·대학생을 위한 연 3∼4%대 금리 상품이 내년 출시된다. 공급 규모 또한 현재 2천억원에서 올해 안으로 2배인 4천억원까지 늘어날 예정이다.


은성수 금융위원장은 이날 오전 서울 중구 중앙서민금융통합지원센터를 방문해 "포용 금융을 위한 첫 번째 과제로 꼭 필요한 사람이 충분한 지원을 받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달 2일 선보인 햇살론17은 18일까지 11영업일간 일평균 52억원, 총 570억원이 공급됐다. 금융당국은 햇살론17은 연 17.9%라는 높은 금리에 대한 우려가 일부 있지만, 대부업보다 금리가 낮고 은행 대출이라는 점이 부각되면서 실제 수요가 예상치를 웃돌고 있다고 설명했다.

당국은 그간 누적된 잠재 수요를 충족시킬 필요가 있다고 보고 있다. 올해 공급 규모를 당초 2배인 최대 4천억원까지 확대하는 배경이다.

내년 1월에는 미취업 청년·대학생이 취업 활동에 전념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금융상품인 '햇살론 유스'(youth·청년)(가칭)도 은행권을 통해 출시, 총 1천억원을 시장에 공급할 예정이다.

이 상품은 최대 1천 200만원을 연 3∼4%대 금리로 대출해준다.



햇살론 유스는 올해 1월 중단된 종전의 대학생·청년 햇살론의 기본 구조를 유지하면서 보증기관만 신용회복위원회에서 서민금융진흥원으로 바뀐다. 보증 비율은 100%고, 정부 재정으로 대위 변제 금액을 보전해준다.
차주는 최장 7년 안에 원리금을 분할 상환하면 된다. 학업·군 복무 기간 등을 고려해 거치 기간은 충분히 주어진다.

서민금융통합지원센터는 대면상담과 정밀심사로 햇살론 유스 대출 여부를 결정한다.

대출 전에는 금융 교육을 반드시 받게 하고, 취업지원 프로그램과 창업 컨설팅, 채무조정 등도 연계해 지원한다.

은 위원장은 "충분한 지원을 위해 안정적으로 재원을 확보하고 금융상품 체계 정비도 해나가겠다"고 말했다.

이어 "지원 사업이 목표한 대로 효과를 거두는지 수용자 입장에서 그 효과를 측정하고 실제로 어느 계층이 얼마나 혜택을 받았는지 등의 점검이 필요하다"며 "아무리 좋은 프로그램이 있다고 해도 필요한 사람이 몰라서 이용하지 못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 지원 전달 체계를 개편할 것"이라고 했다.심화영기자 dorothy@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