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세대 총학 `위안부 망언` 류석춘 교수 강력 규탄

황병서기자 ┗ `전기요금 직접 선택`…산업부, 서울·광주에 스마트그리드 체험단지 조성

메뉴열기 검색열기

연세대 총학 `위안부 망언` 류석춘 교수 강력 규탄

황병서 기자   bshwang@
입력 2019-09-22 18:13

학교 차원서도 징계여부 검토


사진=연합뉴스



연세대 총학생회가 강의 도중 일본군 위안부가 매춘의 일종이라고 발언한 류석춘 사회학과 교수에 강력 대응을 예고했다.
연세대 총학은 22일 페이스북에 '류석춘 교수 발전사회학 수업 중 발생한 발언에 대한 총학생회의 긴급 공지'라는 제목의 글을 올리고, "류 교수의 발언들을 강력히 규탄하며 가능한 모든 대응을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총학은 "총학은 사회학과 학생회, 사회과학대학 학생회와 함께 대응 방안을 논의할 것"이라며 "23일 정기 중앙운영위원회에 관련 안건을 상정해 본 사안에 대응해 나가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연세민주동문회, 이한열기념사업회 등 5개 동문 단체도 이날 공동성명을 내고 연세대 측에 류 교수의 파면을 요구했다. 위안부 문제와 관련해 지속해서 목소리를 내온 '일본군성노예제 문제해결을 위한 정의기억연대'도 이날 성명을 내고 연세대 측에 류 교수 해임을 촉구했다.
연세대 역시 학교 차원에서 류 교수의 징계 여부를 검토할 것으로 전해졌다. 연세대 관계자는 "사실관계를 파악하고, 필요할 경우 절차에 따라 처리 방안을 마련할 것"이라고 말했다.류 교수는 지난 19일 사회학과 전공과목 '발전사회학' 강의에서 "(위안부 관련) 직접적인 가해자는 일본(정부)이 아니다"라며 "(위안부는) 매춘의 일종"이라고 말했다.

황병서기자 BShwang@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