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원복 대림산업 대표이사 “세계적 기업 되려면 사회적 책임과 청렴성 필수”

이상현기자 ┗ 대구는 아파텔도 인기…‘범어자이엘라’에 3일간 1만2000명 방문

메뉴열기 검색열기

배원복 대림산업 대표이사 “세계적 기업 되려면 사회적 책임과 청렴성 필수”

이상현 기자   ishsy@
입력 2019-10-18 14:27
[디지털타임스 이상현 기자] 대림산업이 급변하는 사업환경을 극복하고 세계적인 기업으로 거듭나기 위해 글로벌 윤리경영을 선포하고 사회적 책임과 청렴성을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대림산업은 서울 종로구 수송동 본사에서 윤리강령 선포식을 실시했다고 18일 밝혔다.
이날 행사에는 배원복 대표이사를 비롯한 경영진과 노사협의회인 한숲협의회 의장과 위원들이 참석했다.

대림산업 측은 "전 세계적으로 부패 방지 협약, 국제규범 등을 통해 기업의 윤리적 경영에 대한 요구가 높아지고 있는 만큼 임직원 각자가 윤리경영을 내재화하여 세계 시장에서 경쟁할 수 있는 지속성장 기반을 마련하기 위함"이라며 "이날 선포식은 사회적 책임과 청렴성이 회사의 성장과 발전에 필수적인 조건임을 임직원들이 공감하고 다짐하는 자리였다"고 밝혔다.

윤리경령 선포와 함께 윤리강령 실천지침도 함께 발표됐다. 새로운 윤리강령은 경영진 중심의 의사결정이 아닌 임직원들과의 소통을 통해 제저오댔다. 대림산업은 올해 6월부터 각 사업본부 임직원들과 한숲협의회 위원들이 참여해 기존의 윤리강령을 쉽고 구체적인 실천지침으로 발전시켰다.


윤리강령 실천지침에는 회사와 직원, 임직원 상호간, 대외 이해관계자와의 관계에서 준칙이 되는 구체적인 지침은 물론 회사의 사회적 책임까지 포함됐다. 개정된 윤리강령 실천지침은 모든 임직원에게 예외없이 적용되며 비윤리적 행위로부터 임직원을 보호하는 것이 목적이다.

배원복 대표이사는 "세계적 기업으로 성장하고 존속하기 위해서는 그에 맞는 기본과 원칙으로 일해야 한다"며 "임직원 각자가 이를 체화하고 자발적으로 실천해야 자율적, 창의적 기업문화가 자리잡고 세계적 수준의 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상현기자 ishsy@dt.co.kr

대림산업 배원복 대표이사(좌측 다섯번째)와 한숲협의회 신동희 의장(좌측 여섯번째)을 비롯해 각 사업본부 본부장과 직원들이 함께 윤리경영을 다짐하고 있다. <대림산업 제공>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