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탄핵 찬성 49%, 반대 46%…한달만에 뒤집혀"

김광태기자 ┗ 헨리, `원 볼` 규정 어겨 8벌타...컷 탈락

메뉴열기 검색열기

"트럼프 탄핵 찬성 49%, 반대 46%…한달만에 뒤집혀"

김광태 기자   ktkim@
입력 2019-11-04 08:59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EPA=연합뉴스]

미국 하원이 '우크라이나 스캔들'과 관련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탄핵 조사를 진행 중인 가운데 한 달 만에 탄핵 찬성 여론이 반대보다 더 많아졌다.


미 NBC 방송은 3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과의 공동 여론조사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탄핵당해 대통령직에서 물러나야 하느냐는 질문에 찬성 49%, 반대 46%로 나타났다.
이번 조사는 지난달 27~30일 미국 성인 900명을 대상으로 조사했으며, 표본오차는 ±3.3%포인트다.

지난 9월 같은 조사에서는 탄핵 찬성 43%, 반대 49%였다. 한 달 만에 탄핵 찬성 여론이 반대보다 더 많아진 것이다.

응답자 가운데 민주당 지지층의 88%가 탄핵에 찬성한 반면, 공화당 지지층의 90%는 탄핵에 반대해 지지 정당별로 첨예한 대립을 보였다. 무당파 중에서는 탄핵 찬성 43%, 탄핵 반대 46%로 나타났다.

워싱턴포스트(WP)와 ABC 방송이 지난달 27∼30일 미국 성인 1003명을 대상으로 한 여론조사(오차범위 ±3.5%)에서는 찬성 49%, 반대 47%로 조사됐었다.

NBC-WSJ 조사에서 트럼프 대통령의 국정 수행과 관련해서는 53%가 부정적 평가를, 45%가 긍정적 평가를 각각 내렸다. 이는 한 달 전 조사와 같은 수준이다. 경제 분야에 대한 트럼프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율은 52%를 기록했다.


내년 11월 대선과 관련, 트럼프 대통령은 민주당 주요 주자들과의 가상 대결에서 여전히 10%포인트 가까운 격차로 뒤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은 50%로 41%를 기록한 트럼프 대통령을 앞서는 것으로 조사됐고, 엘리자베스 워런 상원의원도 50%의 지지를 얻어 42%를 기록한 트럼프 대통령을 리드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조사는 지난달 27~30일 720명의 미 유권자들을 대상을 이뤄졌고, 표본오차는 ±3.65%포인트다.

민주당 대선주자 중에서는 바이든 전 부통령이 27%의 지지로 1위를 달렸다.

워런 상원의원이 23%, 버니 샌더스 상원의원이 19%로 뒤를 쫓았다.

이번 조사는 지난달 27~30일 민주당 프라이머리 유권자 414명을 대상으로 이뤄졌으며, 표본오차는 ±4.82%포인트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