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우크라 의혹 내부 고발자 직접 나서라" 요구

김광태기자 ┗ 헨리, `원 볼` 규정 어겨 8벌타...컷 탈락

메뉴열기 검색열기

트럼프 "우크라 의혹 내부 고발자 직접 나서라" 요구

김광태 기자   ktkim@
입력 2019-11-04 09:18
백악관에서 발언하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EPA=연합뉴스]

'우크라이나 스캔들'과 관련해 미국 하원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탄핵 조사를 진행하고 있는 가운데 트럼프 대통령은 3일(현지시간) 내부고발자를 겨냥해 공개적으로 나서라고 압박했다.


로이터통신과 백악관 풀 기자단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오후 백악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내부고발자는 내 통화에 대해 매우 부정확한 보고서를 제공했다. 내 통화는 완벽했다. 완전히 적절했다"며 "내부고발자는 공개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언론에 대한 공세도 강화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언론에 대해 "그들은 그것이 누구인지 알고 있다"면서 단지 보도하기를 원하지 않는 것일 뿐이라고 했다. 또 "CNN은 그것이 누구인지 알지만, 보도하고 싶어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내부고발자가 이전 오바마 행정부와 연관됐을 가능성을 주장하는, 확인되지 않은 보도를 언급하며 "오바마 사람(guy)"이라고 부르기도 했다.

그는 "어떤 개인, 남성에 관한 이야기들이 있다"며 "만약 그가 내부고발자라면 브레넌 사람, 수전 라이스 사람, 오바마 사람이기 때문에 신뢰할 수 없다. 그리고 그는 트럼프를 몹시 싫어한다"고 했다.

트럼프는 "어쩌면 그가 아닐 수도 있다"면서도 "하지만 그 사람이라면 정보를 공개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존 브레넌은 오바마 행정부에서 중앙정보국(CIA) 국장을 지냈으며 트럼프는 자신을 비판한 브레넌의 기밀취급권을 박탈한 바 있다. 오바마 정부에서 유엔주재 대사를 지낸 수전 라이스 전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도 우크라이나 스캔들을 비판해왔다.

내부고발자의 신원은 현재 '트럼프 대통령의 통화를 들은 제3자로부터 그 내용을 전해 들은 중앙정보국(CIA) 분석가'로만 알려졌다.


이와 관련, 미국의 한 보수계 매체인 '리얼 클리어 인베스티게이션즈'는 7월 25일 이뤄진 트럼프와 우크라이나 대통령의 통화에 대한 국가안보상 우려를 소속 부서 감찰관에 제보한 내부고발자가 오바마 행정부 때 임명된 남성 정보요원이라고 최근 주장했다.

또 이 매체는 내부고발자가 민주당원이며 민주당 대선경선 주자인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을 위해 일한 바 있다고 주장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통화를 들은 사람들 증 "내가 아는 사람은 거의 없다"며 그들 중 일부는 자신을 절대 지지하지 않는 사람이라고 말했다.

트럼프는 민주당이 주도하는 탄핵조사에 대해 "사기"라고 거듭 비난하며 '퀴드 프로 쿼'(보상대가)가 있었느냐는 질문에는 "없었다. 전혀, 전혀"라고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오전에는 트윗을 통해 "그 내부고발자는 너무나 잘못 이해했으므로 그는 반드시 앞으로 나와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트럼프는 민주당과 한편인 가짜뉴스 미디어는 그가 누구인지 알고 있지만, 그를 드러내는 것을 원하지 않는다고 비난했다. 그는 또 "내부고발자를 공개하고 탄핵 사기를 끝내라"라고 주장했다.

로이터는 이 트윗과 관련, "트럼프가 내부고발자에게 나서라고 직접 요구한 것은 처음"이라고 전했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