習, 캐리 람에 "혼돈 제압" 홍콩시위 진압 칼 빼드나

김광태기자 ┗ "아들 이름 한인, 딸은 코리나… 한국과 인니 모두 사랑해요"

메뉴열기 검색열기

習, 캐리 람에 "혼돈 제압" 홍콩시위 진압 칼 빼드나

김광태 기자   ktkim@
입력 2019-11-05 09:17

깜짝 회동자리서 강경대응 주문
홍콩 공무원 대대적 숙청 시사도


3일 홍콩 타이포 지역의 한 쇼핑몰에서 경찰이 민주화 시위에 참가한 여성 시민을 체포하고 있다. 홍콩 로이터=연합뉴스

홍콩의 민주화 요구 시위가 장기화하고 있는 가운데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과 캐리 람(林鄭月娥) 홍콩 행정장관이 4일 전격적으로 만났다. 시 주석은 람 장관에게 "폭력과 혼란을 제압하고 질서를 회복할 것"을 강조함에 따라 홍콩 시위가 새로운 변곡점을 맞을지 주목된다.


5일 신화통신에 따르면 상하이에서 열리는 제2회 국제수입박람회 개막식에 참석하기 위해 전날 오후 상하이에 온 시 주석은 캐리 람 장관을 만나 홍콩 시위 사태 등에 대해 보고받았다. 시 주석과 람 장관의 공식 회동은 지난 6월 초 홍콩에서 송환법 반대 시위가 시작된 이래 처음이다.
시 주석은 이번 면담을 통해 람 장관에 대한 지지를 확인했다. 시 주석은 "중앙 정부는 캐리 람 장관과 홍콩 행정부의 업무에 대해 매우 긍정적으로 평가하고 있다"면서도 "폭력과 혼란을 제압하고, 질서를 회복하는 것은 여전히 홍콩이 당면한 중요한 임무"라고 강조했다.

시 주석은 특히 "법에 따라 폭력 행위를 진압하고, 처벌하는 것은 홍콩의 광범위한 민중의 복지를 수호하는 것이니 절대 흔들림 없이 견지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람 행정부는 향후 홍콩 시위대에 전보다 강경한 대응을 할 것으로 전망된다. 홍콩 시위 사태가 이토록 장기화할 때까지 사태를 해결하지 못한 것에 대한 질책으로 해석될 수 있는 대목이다.

앞서 4중전회가 끝난 직후인 이달 1일 중국 중앙정부는 "헌법과 기본법에 따라 특별행정구에 전면적 통제권을 행사하는 제도를 완비할 것"이라고 천명했다.



시진핑 집권 2기 후반부의 정책 방향을 결정하는 4중전회 직후 나온 이 같은 발표는 중국 중앙정부가 홍콩 시위 사태에 한층 더 강경하게 대응할 것임을 시사한 것으로 풀이된다.
실제로 4중전회 후 첫 주말 시위인 지난 2일 홍콩 경찰은 시민들이 집회를 개최하자마자 병력을 투입해 해산에 나섰고, 하루 동안 무려 200명이 넘는 시위대를 체포하는 등 전례 없이 강도 높게 대응했다. 지금껏 대형 쇼핑몰 내 시위에 대해선 강경 대응을 자제하던 경찰은 지난 주말 시위 때 홍콩 내 6개 쇼핑몰에 전격적으로 진입, 대규모 검거 작전을 펼쳐 이전과 사뭇 다른 양상을 보였다.

중국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도 홍콩 공무원에 대한 '숙청'을 주문하고 나서 주목된다. 인민일보는 2일 사설에서 "폭도들에 맞선 싸움에서 '중간지대'는 없다"며 "'블랙 테러'를 암묵적으로 인정하거나 공모해서 지지를 보내는 홍콩 공무원들에겐 오직 직업과 미래를 잃는 길만이 존재할 것"이라고 말했다.

인민일보는 시위대를 지지하는 공무원들은 "폭도들과 함께 불타오를 것"이라는 과격한 표현을 사용하기도 했다.

중국 정부가 4중전회 직후 연 기자회견에서 "특구 행정장관과 주요 관원에 대한 임면 체제를 개선할 것"이라고 천명한 데 이어 이런 언급이 나왔다는 점에서 홍콩 공무원에 대한 대대적인 '숙청'이 임박했다는 추측을 낳게 한다.실제로 중국 중앙정부의 강한 압력을 견디다 못해 홍콩 최대 항공사 캐세이퍼시픽은 임직원에 대한 물갈이를 단행한 바 있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