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돼지고기·쇠고기 수입 재개"...中, 캐나다 외교갈등 완화 조짐

김광태기자 ┗ "아들 이름 한인, 딸은 코리나… 한국과 인니 모두 사랑해요"

메뉴열기 검색열기

"돼지고기·쇠고기 수입 재개"...中, 캐나다 외교갈등 완화 조짐

김광태 기자   ktkim@
입력 2019-11-06 09:55
[로이터=연합뉴스]

중국이 캐나다산 돼지고기와 쇠고기 수입을 재개하기로 했다. 지난해 12월 캐나다가 중국 통신장비업체 화웨이의 멍완저우(孟晩舟) 최고재무책임자(CFO) 겸 부회장을 밴쿠버에서 전격 체포하면서 본격화된 양국 외교갈등이 완화될지 주목된다.


5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과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는 이날 트위터를 통해 "오늘 캐나다 농민들에게 좋은 소식"이라면서 "캐나다산 돼지고기와 쇠고기의 중국 수출이 재개될 것"이라고 밝혔다.
지난 6월 중국의 수입중단 조치 이후 약 5개월 만이다.

캐나다 육류 대표단이 다음주 중국을 방문할 것으로 전해졌다.

중국은 앞서 캐나다의 돼지고기 수출 서류에서 위조가 확인됐다면서 지난 6월 25일 캐나다산 돼지고기는 물론 쇠고기 수입을 중단했다.

중국은 캐나다의 세 번째로 큰 돼지고기 수출시장이다.



캐나다는 지난해 총 5억1400만달러어치, 올해 들어 8월까지 3억7300만달러어치의 돼지고기를 중국에 수출했다.
중국이 이 시점에서 캐나다산 육류 수입을 재개하는지 배경은 알려지지 않았지만 업계에선 중국을 강타한 아프리카돼지열병으로 육류 가격이 치솟은 것이 수입 재개 배경으로 작용했다고 보고 있다.

캐나다 사법당국이 지난해 12월 미국의 요청으로 중국 통신장비업체 화웨이의 멍완저우(孟晩舟) 최고재무책임자(CFO) 겸 부회장을 밴쿠버에서 전격 체포하면서 양국 간 갈등이 본격화됐다.

중국은 이후 캐나다인 2명을 스파이 혐의로 체포했다. 식용유와 공업유를 만드는 캐나다산 캐놀라 씨 수입도 전면 중단했다. 이는 중국의 보복 조치로 해석됐다.

다만 지난 9월 양국이 공석이었던 상대국 주재 대사를 임명하거나 아그레망(주재국 부임 동의)을 내주면서 관계회복의 불씨를 살린 것으로 주목을 받았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