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정부 "문 의장 징용문제 해법 받아들일 수 없다"

김광태기자 ┗ "아들 이름 한인, 딸은 코리나… 한국과 인니 모두 사랑해요"

메뉴열기 검색열기

日정부 "문 의장 징용문제 해법 받아들일 수 없다"

김광태 기자   ktkim@
입력 2019-11-06 10:18
일본을 방문 중인 문희상 국회의장이 5일(현지시간) 오후 도쿄 와세다대학교에서 '제2의 김대중-오부치 선언, 문재인-아베 선언을 기대합니다'라는 제목으로 특강을 하고 하고 있다. [국회 제공]

문희상 국회의장이 한일 관계 현안인 강제징용 문제의 해법으로 제안한 '1+1+국민성금(α)' 안에 대해 일본 정부가 받아들일 수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고 일본 공영방송 NHK가 6일 보도했다.


NHK에 따르면 일본 정부 관계자는 문 의장의 제안과 관련해 "일본 기업이 비용을 내는 것을 전제로 하고 있다"며 "지금까지 말해 온 것처럼 일본으로서는 받아들일 수 없다"고 말했다.
NHK는 일본 정부와 여당 자민당 내에서는 문 의장의 제안을 도저히 받아들일 수 없다는 의견이 대세라고 전했다.



이어 일본 정부가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가 지난 4일 문재인 대통령과 단시간 말을 주고받을 때 징용문제에 대해 일본 측이 입장을 바꾸는 일은 없다는 입장을 전달했다며 일본 측이 자금을 내는 것으로 이어지는 대응은 하지 않을 방침이라고 설명했다.
문 의장은 5일 와세다(早稻田)대 특강 등을 통해 강제징용 피해자 배상 문제의 해법으로 한국과 일본 기업, 양국 국민의 자발적인 성금으로 지원해 기금을 만드는 내용의 '1+1+국민성금' 방안을 제안했다.

NHK는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의 효력 종료가 오는 23일로 다가오는 상황에서 미국 정부가 한국에 한일 관계의 개선을 요구하고 있다며 일본 정부는 계속해서 한국 측의 대응을 지켜볼 자세를 갖고 있다고 설명했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